동양고전종합DB

資治通鑑綱目(18)

자치통감강목(18)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자치통감강목(18)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宋元徽三年이요 魏延興五年이라
春三月 宋以張敬兒都督雍梁二州軍事하다
敬兒 請爲雍州한대 蕭道成 以其人位俱輕이라하여 不許하니 敬兒曰 沈攸之在荊州하여 欲何所作 不出敬兒以制之 恐非公之利也니라
道成 乃以敬兒 鎭襄陽하니 攸之恐其襲己하여 陰爲之備어늘 敬兒旣至하여 奉事攸之 甚至하니 攸之以爲誠然이라 敬兒由是 得其事迹하여 皆密白道成이러라
夏六月 魏初禁殺牛馬하다
◑宋南徐州刺史建平王景素有罪奪官하다
景素孝友淸令하고 服用儉素하여 好學禮士하니 由是有美譽 太宗特愛之하더라 太祖諸子俱盡하고 諸孫 唯景素爲長이라
宋主 凶狂失德하니 朝野皆屬心焉이라 楊運長等 欲專權勢하여 不利立長君하여 陰欲除之어늘 其腹心將佐 多勸景素擧兵호되 參軍江淹獨諫之하니 景素不悅하더라
人或告之어늘 運長等 即欲發兵討之호되 袁粲等 以爲不可라하고 景素亦遣世子하여 詣闕自陳하니 乃奪景素征北將軍開府儀同三司注+征北當作鎭北.하다


송주宋主 유욱劉昱 원휘元徽 3년이고, 북위北魏 고조高祖 효문제孝文帝 탁발굉拓跋宏 연흥延興 5년이다.
[] 봄 3월에 나라가 장경아張敬兒도독옹양이주군사都督雍梁二州軍事로 삼았다.
[] 장경아張敬兒옹주자사雍州刺史가 되기를 요청하였는데, 소도성蕭道成은 그의 사람됨과 지위가 모두 가볍다고 여겨 허락하지 않았다. 장경아가 말하기를 “심유지沈攸之형주荊州에 있으면서 무슨 일을 하려고 하겠습니까. 저를 보내서 제재하지 않으면 공에게 이롭지 않을까 염려됩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소도성이 장경아에게 양양襄陽을 지키도록 하니 심유지는 그가 자신을 습격할까 두려워하여 몰래 대비를 하였는데, 장경아가 도착하고 나서 아주 지극하게 심유지를 받들고 섬기니, 심유지가 정말 그렇다고 여겼다. 장경아는 이로 인하여 그의 행적을 조사하여 모두 비밀리에 소도성에게 알렸다.
[] 여름 6월에 북위北魏가 처음 소와 말을 죽이는 것을 금지하였다.
[] 나라 남서주자사南徐州刺史 건평왕建平王 유경소劉景素가 죄를 지어 관직을 박탈당하였다.
[] 유경소劉景素는 효성스럽고 우애가 있으며, 청렴하고 선량하며, 복장이 검소하며, 학문을 좋아하고 선비들을 예우하니 이로 말미암아 좋은 명성이 있어 태종太宗(유욱劉彧)이 특별히 총애하였다. 당시에 태조太祖(유의륭劉義隆)의 여러 아들은 모두 없어졌고, 여러 손자들 중에 오직 유경소만 나이가 많았다.
송주宋主(유욱劉昱)가 흉악하고 광폭하여 덕을 잃자, 조야朝野에서 모두 그에게 마음을 의탁하였다. 양운장楊運長 등이 권력을 천단하려고 하여 나이가 많은 임금을 세우는 것을 이롭게 여기지 않아 음밀히 그를 죽이려고 하자, 그의 심복 장수와 참모들이 유경소에게 군사를 일으킬 것을 권하였는데, 참군參軍 강엄江淹만이 반대하는 간언을 하니 유경소가 기뻐하지 않았다.
어떤 사람이 고발을 하자, 양운장 등이 군대를 출동하여 토벌하려고 하니 원찬袁粲 등이 안 된다고 하였고, 유경소 역시 세자를 대궐로 보내어 정황을 아뢰게 하니 유경소의 정북장군征北將軍注+① 征北은 鎭北이 되어야 한다. 개부의동삼사開府儀同三司의 직책을 박탈하였다.



자치통감강목(18) 책은 2022.01.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