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資治通鑑綱目(12)

자치통감강목(1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자치통감강목(1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戊辰年(248)
十一年이라
魏正始九年이요 吳赤烏十一年이라
夏四月 魏以徐邈爲司空한대 不受하다
魏以光祿大夫徐邈爲司空한대 邈歎曰 三公 論道之官이라 無其人則闕이니 豈可以老病忝之哉리오하고 遂固辭不受하다
五月 費禕出屯漢中하다
自蔣琬及禕 雖身居於外 慶賞威刑 皆遙先하고 然後乃行注+諮斷者, 諮之使斷決也.이러라
禕雅性謙素하여 當國功名 略與琬比러라


戊辰年(248)
[] 나라(蜀漢) 後主 延熙 11년이다.
[] 魏主 曹芳 正始 9년이고, 나라 大帝 孫權 赤烏 11년이다.
[] 여름 4월에 나라가 徐邈司空으로 삼았는데 〈서막이〉 받지 않았다.
[] 나라가 光祿大夫 徐邈司空으로 삼았는데 서막이 탄식하기를 “三公를 논하는 관직이어서 적당한 사람이 없으면 비워두어야 하는데, 어찌 늙고 병든 사람으로 채울 수 있는가.”라고 하고, 마침내 굳게 사양하고 받지 않았다.
[] 5월에 費禕漢中에 나가 주둔하였다.
[] 蔣琬으로부터 費禕에 이르기까지 비록 몸은 外地에 있으나 포상과 형벌을 모두 멀리 있는 황제에게 먼저 자문하고 결단을 청하고 난 뒤에 시행하였다.注+諮斷”은 자문하여 결단하게 한 것이다.
비위는 평소 성품이 겸손하고 검소하여 국정을 담당한 功名이 대략 장완과 비슷하였다.


역주
역주1 諮斷 : “皇帝에게 지시해주도록 청하고 皇帝에게 決斷하도록 청하는 것이다.[向皇帝請示 請皇帝決斷]”(≪資治通鑑新注≫, 陝西人民出版社, 1998)

자치통감강목(12) 책은 2021.01.0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