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資治通鑑綱目(5)

자치통감강목(5)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자치통감강목(5)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壬子年(B.C. 69)
임자년(B.C. 69)
地節元年注+以先者, 地震山崩水出. 於是改元曰地節, 欲令地得其節.이라
[綱] 나라 중종中宗 효선황제孝宣皇帝 지절地節 원년이다.注+지난번에 지진이 일어나 산이 무너지고 물이 용솟음쳤으므로 이에 지절地節이라고 개원改元한 것이니, 땅이 그 절도節度를 얻기를 바란 것이다.
有星孛于西方하다
[綱] 봄에 패성孛星이 서쪽에 나타났다.
◑ 冬十二月晦 日食하다
[綱] 겨울 12월 그믐에 일식이 있었다.
◑ 以于定國爲廷尉하다
[綱] 우정국于定國정위廷尉로 삼았다.
定國 爲廷尉 乃迎師學春秋하여 備弟子禮하다
[目] 우정국于定國정위廷尉가 되자, 스승을 맞이하여 《춘추春秋》를 배우면서 제자弟子를 갖추었다.
爲人 謙恭하여 雖卑賤이나 皆與鈞禮注+謂禮無貴賤之別.하며 其決獄平法하여 務在哀鰥寡하고 罪疑從輕하며 加審愼之心하니
우정국은 인품이 겸손하고 공손하여 비록 낮고 천한 자라도 모두 대등한 예를 행하였고,注+〈“수비천雖卑賤 개여균례皆與鈞禮”는〉 예우함에 귀천의 분별이 없었음을 이른다.옥사獄事를 결단함에 법을 공정하게 적용하여, 되도록 홀아비와 과부를 가엾게 여기고 자세히 살피고 신중히 하는 마음을 가하니,
朝廷稱之曰 張釋之爲廷尉 天下無寃民注+言決罪皆當也.이러니 于定國爲廷尉 民自以不寃注+言知其寬平, 皆無寃枉之慮也.이라하니라
조정에서 그를 칭찬하기를 “장석지張釋之가 정위가 되었을 때에는 천하에 억울해하는 백성이 없었는데,注+〈“천하무원민天下無寃民”은〉 죄를 결단함이 모두 마땅하였음을 말한다. 우정국이 정위가 되자 백성들이 스스로 억울하지 않다고 여긴다.”注+〈“민자이불원民自以不寃”은〉 그가 너그럽고 공평함을 알아서 모두 억울하다는 생각이 없었다는 말이다. 하였다.
역주
역주1 죄에……따르며 : 《書經》 〈虞書 大禹謨〉에, 皐陶가 舜임금의 ‘살려주기를 좋아하는 덕’을 칭송하면서 “죄가 의심스러운 것은 〈형벌이〉 가벼운 쪽으로 형벌하시고, 공이 의심스러운 것은 〈상이〉 厚重한 쪽으로 상 주셨다.[罪疑惟輕 功疑惟重]”라고 한 내용이 보인다.

자치통감강목(5)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