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資治通鑑綱目(3)

자치통감강목(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자치통감강목(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丁巳年(B.C. 184)
정사년(B.C. 184)
四年이라
나라 고황후高皇后 여씨呂氏 4년이다.
[綱] 여름 4월에 태후太后가 여동생 여수呂嬃를 봉하여 임광후臨光侯로 삼았다.
少帝寖長 自知非皇后子하고 乃出言曰 后殺吾母하니 我壯이면 卽爲變호리라
[目] 소제少帝가 점점 장성하자 스스로 황후皇后의 아들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마침내 말하기를, “모후母后가 나의 어머니를 죽였으니, 내가 장성하면 즉시 변란을 일으킬 것이다.” 하였다.
太后幽之永巷中하고 謂群臣曰 帝病久하여 失惑昏亂하여 不能治天下하니 其代之하라 群臣 頓首奉詔어늘
태후太后가 그를 영항永巷에 유치시키고 신하들에게 이르기를 “황제는 병든 지 오래되어 마음이 미혹되고 정신착란을 일으켜 천하天下를 다스릴 수 없으니, 다른 사람으로 대신하도록 하시오.” 하니, 신하들이 머리를 조아리고 조령詔令을 받들었다.
遂廢殺之하고 立義爲帝하고 不稱元年하니 以太后制天下事故也
마침내 황제를 폐위시켜 죽이고 를 세워 황제로 삼고는 원년元年이라고 하지 않았으니, 태후가 천하天下의 일을 다스렸기 때문이다.
以曹窋爲御史大夫하다
[綱] 조줄曹窋어사대부御史大夫로 삼았다.
역주
역주1 太后封女弟嬃 爲臨光侯 : “띠풀을 나누어주고 땅을 떼어주어 나라의 군주로 삼고 백성을 사랑하게 하는 것을 어찌 부인으로써 한단 말인가. 呂嬃를 봉할 적에 《資治通鑑綱目》에 특별히 ‘女弟’라 게시하고 쓴 것은 봉해서는 안 되는데 봉하였음을 드러낸 것이니, 婦人이 정사를 어지럽히는 것을 경계하는 거울로 삼은 것이다.[分茅胙土 君國子民 其可以婦人爲之乎 呂嬃之封 綱目特揭女弟書之 所以著其不當封而封 爲婦人亂政之鑑也]” 《發明》
역주2 少帝를……삼았다 : 《자치통감강목》의 書法에 따라 번역문에 劉義, 劉弘, 劉朝의 이름만 썼다.
역주3 廢少帝……立恒山王義爲帝 : “北魏의 馮太后와 胡太后가 군주를 시해하자, ‘弑’라고 썼는데, 여기에서 ‘殺’이라 쓴 것은 어째서인가? 그를 정상적인 군주로 여기지 않은 것이다. 어찌하여 정상적인 군주로 여기지 않았는가? 정통이 아니기 때문이다. 義에 대해 ‘세워 황제로 삼았다.’고 쓴 것은 어째서인가? 太后가 세운 것이고, 또한 정통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그가 황제가 되었을 적에는 ‘세워 황제로 삼았다.’고 썼고, 주벌할 적에는 ‘呂后가 孝惠帝의 아들이라고 이름하였다.’라고 쓴 것이다.[魏馮胡太后弑君 則書弑 此其書殺 何 不成之爲君也 曷爲不成之爲君 非正統也 義書立爲帝 何 太后立之也 亦非正統 故其帝也 書立爲帝 其誅也 書呂后所名孝惠子]” 《書法》

자치통감강목(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