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1)

대학연의(1)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格物致知之要(一)
사물의 원리를 깊이 연구하여 지성知性의 힘을 극대화하는 핵심적인 방법들 (1)
明道術
를 분명히 밝힘
人心之善
천성天性인심人心의 선함
5-1-가
湯誥注+商書篇名. 成湯作此, 以告萬方.
서경書經》 〈탕고湯誥注+탕고湯誥’는 《서경書經》 〈상서商書〉의 편명이다. 성탕成湯이 이 편을 지어 만방에 고하였다.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다.
惟皇上帝 降衷于下民注+皇, 大也. 上帝, 卽天也. 降, 下也.하사 若有恒性注+若, 順也. 恒, 常也.하니 克綏厥猷 惟后注+克, 能也. 綏, 安也. 厥, 其也. 猷, 道也. 后, 君也.니라
“위대하신 상제上帝께서 백성에게 치우치지 않은 덕을 내려주시어注+’은 ‘위대하다’라는 뜻이다. ‘상제上帝’는 곧 하늘이다. ‘’은 ‘내려주다’라는 뜻이다. 이에 따라 백성이 떳떳한 본성을 지니게 되었으니注+’은 ‘따르다’라는 뜻이다. ‘’은 ‘떳떳하다’라는 뜻이다., 능히 백성들에게 그 를 편안히 여기도록 하여야 임금이니라.”注+’은 ‘능히’라는 뜻이다. ‘’는 ‘편안하게 하다’라는 뜻이다. ‘’은 ‘그’라는 뜻이다. ‘’는 ‘’라는 뜻이다. ‘’는 ‘임금’이라는 뜻이다.
역주
역주1 : 사고본에는 ‘理’로 되어 있다.
역주2 5-1-가 : 《書經》 〈商書 湯誥〉에 보인다. 蔡沈의 《書集傳》에 따르면, 이 篇은 湯王이 夏나라를 정벌하고 亳邑으로 돌아와 諸侯들이 來朝할 때 지은 것이라고 한다.

대학연의(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