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2)

대학연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11-2-나2(按)
按 洪範之書 自漢儒 以皇極爲大中으로 後人 因之하여 不敢輒議而箕子之本指 於是湮晦者 數千載矣러니
11-2-나2(按)
[臣按] 〈洪範〉의 글은 한나라 유학자들이 ‘皇極’을 ‘크게 중정한 도[大中]’로 해석하면서부터 후세 사람들이 이를 그대로 따라 감히 그때마다 의론하지 못하였으니 이에 기자의 본뜻이 인멸되어 알 수 없게 된 지 수천 년이 되었습니다.
朱熹 以其深造自得之學으로 始以人君立至極之標準으로 爲言하여
그런데 朱熹가 깊이 궁리하여 스스로 터득한 학문을 가지고 처음으로 임금이 지극한 표준을 세운다는 뜻으로 말하여
使有天下者 知其身在民上하여 凡修身立政 必極其至然後 有以稱其至尊至極之位하니 雖箕子 復生이라도 不易斯言矣리라
천하의 제왕으로 하여금 자기 자신이 백성의 위에 있어서 무릇 자신을 수양하여 정사를 확립하는 것을 반드시 최고의 수준까지 지극히 한 뒤에야 임금의 지극히 존귀하고 표준이 되는 자리에 걸맞을 수 있다는 것을 알게 하였으니, 비록 箕子가 다시 살아 돌아온다 하더라도 이 말을 바꾸지는 못할 것입니다.
以其關乎聖學之正傳‧君道之大體 故備其文而不敢殺하여 庶以備觀覽云하노이다
聖學의 올바른 전승과 君道의 大體에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주희의 글을 전부 갖추어 기록하고 감히 줄이지 않아 乙覽에 대비하고자 하였습니다.
此章 書言皇極이니이다
이 장은 ‘皇極’에 대해 서술하였습니다.

대학연의(2)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