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2)

대학연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注+鄭國風. 剌忽也注+昭公名. 君弱臣하여 不倡而和也
蘀兮蘀兮
風其吹女리라
倡予和女호리라
蘀兮蘀兮
風其漂女注+漂, 猶飄也.리라
叔兮伯兮
倡予要女注+호리라


9-9-가
《시경》 〈蘀兮〉는注+‘蘀兮’는 鄭나라 國風의 편명이다. 忽을 풍자한 시이다.注+‘忽’은 鄭 昭公의 이름이다. 군주는 미약하고 신하는 강성하여 先唱하지 않았는데도 화답한 것이다.
마른 잎이여 마른 잎이여蘀兮蘀兮
바람이 너에게 불리라風其吹女
叔이여 伯이여叔兮伯兮
나를 불러주면 그대에게 화답하리倡予和女
마른 잎이여 마른 잎이여蘀兮蘀兮
바람이 너에게 불리라注+‘漂’는 ‘飄(불다)’와 같다.風其漂女
叔이여 伯이여叔兮伯兮
나를 불러주면 그대를 따르리라注+‘要’는 ‘본받다’라는 뜻이다.倡予要女


역주
역주1 9-9-가 : 《시경》 〈鄭風 蘀兮〉의 내용이다. ‘蘀’은 마른 잎이라는 뜻이다. 朱熹는 음탕한 여인이 부른 노래로 보았다. 《詩集傳 蘀兮》
역주2 蘀兮……和也 : 毛序에 보인다.
역주3 : 저본에는 ‘籜’으로 되어 있으나, 사고본에 근거하여 바로잡았다. 통행본 《시경》에도 ‘蘀’으로 되어 있다. 본문 내에서 모든 ‘籜’은 ‘蘀’으로 고치며 교감기를 달지 않았다.
역주4 : 사고본에는 ‘彊’으로 되어 있다.
역주5 叔兮伯兮 : 毛亨에 따르면 숙과 백은 신하들로서 나이가 많은 사람과 어린 사람을 뜻하며, 鄭玄에 따르면 숙과 백은 신하들끼리 서로를 부르는 말이다. 《毛詩注疏 蘀兮 毛亨傳, 鄭玄箋》
역주6 要法也 : 毛亨과 주희는 ‘要’를 ‘成’의 뜻으로 보았다. ‘要’를 ‘法’의 뜻으로 본 근거는 미상이다. 《毛詩注疏 蘀兮 毛亨傳》 《詩集傳 蘀兮》

대학연의(2)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