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2)

대학연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漢光武 信讖하여 多以決定嫌疑하시니 議郞
上疏曰 凡人情 忽於見事而貴於異聞하나니
13-7-가
漢 光武帝가 圖讖에 나온 말을 믿어 이를 가지고 의혹이 있어 분변하기 어려운 일을 결정하는 경우가 많았다. 議郞 桓譚이 上疏를 올려 다음과 같이 아뢰었다. “무릇 人情은 보이는 일을 경시하고 기이한 일을 중시합니다.
觀先王之所記述컨대 咸以仁義‧正道 爲本이라 非有奇怪虛誕之事하니
先王이 기술한 것을 보면 모두 仁義와 正道를 근본으로 삼아서 기이하고 허탄한 일이 있지 않았습니다.
今諸巧慧小才伎數之人 增益圖書하야 矯稱讖記注+圖書, 謂讖緯‧符命之類.하여 以欺惑貪邪 詿誤人主하나니 焉可不抑遠之哉리오
지금 잔재주를 가지고 방술을 부리는 사람들이 도서를 늘려서 讖記라고 사칭하여注+‘圖書’는 讖緯와 符命의 따위를 이른다. 속임수와 현혹, 탐욕과 간사함으로 임금을 잘못에 빠뜨리니 어찌 이들을 억누르고 멀리하지 않아서야 되겠습니까.
明聽發聖意하사 屛群小之曲說하시고 述五經之正義니이다 不悅하시다
폐하께서는 밝게 들으시고 성명한 의지를 드러내시어 소인들의 옳지 않은 주장을 물리치시고 五經의 올바른 의리를 밝혀야만 할 것입니다.” 광무제가 기뻐하지 않았다.
其後 有詔하여 會議所處러니 曰 吾欲讖決之하노니 何如
그 후에 詔命을 내려 靈臺를 지을 장소에 대해 모여서 논의하도록 했는데, 광무제가 말하였다. “내가 도참에 나온 말에 따라 이를 결정하고자 하는데 어떠한가?”
然良久曰 臣不讀讖호이다 問其故하신대 復極言讖之非經하니
환담이 한참동안 말없이 있다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신은 도참서를 읽지 않았습니다.” 광무제가 그 이유를 묻자, 환담이 다시 도참서는 경전이 아니라는 점을 들어 극력 말하자,
大怒曰
非聖無法이라하시고 將下斬之러니 良久乃解하시다
광무제가 크게 노하여 말하였다. “환담이 임금을 비난하고 국법을 무시하였다.” 그를 장차 회부하여 참수하려고 했는데, 한참 지난 뒤에 비로소 풀어주었다.
역주
역주1 13-7-가 : 《後漢書》 卷58 〈桓馮列傳 桓譚〉에 보인다. 해당 인용문은 자구상의 생략이 있다.
역주2 桓譚 : 기원전 24?~56. 자는 君山으로, 沛國 相 사람이다. 古文經學을 좋아해 劉歆‧揚雄에게 배웠으며 특히 《春秋左氏傳》을 높이 평가했다. 그의 사상은 후대 王充‧范縝 등에게 전해졌다. 저술로 《新論》이 있었으나 일실되었고 〈形神〉 1편만 《弘明集》에 전한다.
역주3 : 대전본에는 ‘亘’으로 되어 있으나, 宋代의 피휘이다.
역주4 : 대전본에는 ‘乖’로 되어 있다.
역주5 靈臺 : 영대는 天氣의 요망함과 상서로움을 관찰하는 樓臺이다. 《後漢書》 卷44 〈光武帝紀〉에 따르면 광무제는 中元 1년(56) 靈臺‧明堂‧辟雍을 짓기 시작하고 천하에 도참설을 선포하였다.
역주6 : 사고본에는 ‘默’으로 되어 있다.
역주7 桓譚……乃解 : 《後漢書》 卷44 〈光武帝紀〉에 따르면 환담이 사죄하며 머리를 찧어 피가 흘렀고, 한참이 지난 뒤에야 비로소 풀려나와 六安郡의 丞으로 좌천되었는데, 부임하는 도중에 죽었다.
역주8 : 대전본에는 ‘亘’으로 되어 있으나, 宋代의 피휘이다.

대학연의(2)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