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4)

대학연의(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20-12-나(按)
按 盧杞之姦邪 蘊於心者 固未易測而見於事者 亦可知矣
20-12-나(按)
[臣按] 盧杞의 간사함은, 그 마음속에 서려 있는 것은 참으로 알기 쉽지 않지만 일에 나타나는 것은 또한 알 수 있습니다.
하고 하고 有功 如李懷光而激之使亂하니
張鎰‧顔眞卿과 같이 충직하고 어진 이들은 死地에 빠트리고, 朱泚와 같이 흉악하고 패역스러운 자는 반역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보장하였으며, 李懷光과 같이 공을 세운 사람은 격분시켜 난을 일으키게 하였습니다.
天下之人 所以皆知其姦邪也而德宗 獨不知之하시니 善乎 李泌之對也
이 때문에 천하 사람들은 모두 그 간사함을 알았지만 덕종만은 홀로 몰랐으니, 李泌의 대답은 참으로 훌륭합니다!
夫爲姦邪而人主 覺之則其術 亦淺矣 惟天下之人 皆知而人主 獨墮其術中而不知則其蔽蒙眩惑 必有甚工且密者
무릇 간사한 짓을 하는 것을 군주가 안다면 그 술수는 또한 얕은 것입니다. 생각건대 천하 사람들은 모두 아는데도 군주만이 홀로 그 술수에 빠져 모른다면 그 가리고 덮어서 현혹시킨 것은 필시 매우 뛰어나고 치밀한 것일 것입니다.
然求其所以然則亦言無不從而已 夫言無不從者 姦臣鉤其君之餌也
그러나 그렇게 된 이유를 찾는다면 또한 말을 했을 때 따르지 않은 것이 없어서일 뿐입니다. 무릇 말을 했을 때 따르지 않은 것이 없는 것은 간신이 그 임금을 낚는 미끼입니다.
人主 樂其餌之甘忘其鉤之害則亦必亡而已矣리이다
군주가 그 미끼의 달콤함을 즐거워하여 낚이는 해로움을 잊는다면 또한 반드시 망하게 될 뿐입니다.
역주
역주1 忠賢……死地 : 張鎰에 관한 일은 20-8-가, 顔眞卿에 관한 일은 20-10-가 참조.
역주2 凶逆……不反 : 建中 4년(783)에 德宗이 처음 奉天에 도착하자 어떤 사람이 上言하여, 朱泚가 반란군들에 의해 황제로 옹립되어 머지않아 奉天城을 공격하러 올 것이니 일찌감치 수비할 계책을 세워야 한다고 하였다. 이에 盧杞가 “주자의 충정은 신하들 중에 따라올 자가 없습니다. 어찌하여 그가 반란에 가담하였다고 말하여 대신의 마음을 아프게 한단 말입니까. 신은 온 집안 식구들을 걸고 그가 반역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보장하겠습니다.[朱泚忠貞 群臣莫及 奈何言其從亂 傷大臣心 臣請以百口保其不反]”라고 하여 주자가 반역할 리 없다고 극구 주장한 것을 이른다. 《資治通鑑 卷228 唐紀44 德宗3 建中 4年 10月》
역주3 : 대전본에는 ‘無’로 되어 있다.

대학연의(4)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