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2)

대학연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9-2-나(按)
按 陽者 天道也 夫道也 君道也 陰者 地道也 妻道也 臣道也
9-2-나(按)
[臣按] 陽은 하늘의 도리요 남편의 도리요 임금의 도리이며, 陰은 땅의 도리요 아내의 도리요 신하의 도리입니다.
故在天道則乾 始之하고 生之하니 主歲功而陰 佐陽以成歲하고
그러므로 하늘의 도리에 있어서는 乾이 시작하고 坤이 낳아주니, 陽은 한 해의 節序를 주관하고 陰은 양을 도와서 한 해를 완성합니다.
在人道則夫 主一家之事而妻 佐之하고 天子 主天下之事하며 諸侯 主一國之事而后‧夫人 佐之하나니 君臣 亦然하니
그리고 사람의 도리에 있어서는 남편이 한 집안의 일을 주관하고 아내가 남편을 도우며, 천자가 천하의 일을 주관하고 제후가 한 나라의 일을 주관하며 后와 夫人이 천자와 제후를 돕는 법입니다. 임금과 신하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妻之與臣 雖有善美 含而晦之하여 從其事而不敢尸其功하니 亦猶地道 代天終物而成功則歸之天也
아내와 신하가 비록 훌륭한 점이 있다 하더라도 속에 담아두고 숨겨서 그 일에 종사하기는 해도 감히 그 공을 주장하지 않는 것이니, 이는 또한 땅의 도리가 하늘을 대신하여 만물을 완성시켜 주면서도 공을 이루면 하늘에 돌리는 것과 같습니다.
詳玩此指則爲人之妻者 其可以擅家之柄이며 爲人之臣者 其可以擅國之柄乎잇가
이러한 뜻을 자세히 완색하여 본다면 남의 아내가 된 사람이 집안의 권력을 천단할 수 있겠으며, 남의 신하 된 사람이 어찌 국가의 권력을 천단할 수 있겠습니까.
書稱이라하고 又稱이라하니 其指 一也 嗚呼 可不戒哉잇가
《서경》에 이르기를 “암탉이 새벽에 울면 집안이 기운다.”라고 하였으며, 또 “신하로서 임금처럼 상을 내리고 벌을 내리며 珍味를 먹는다면 집안에 해악을 끼치며 나라에 재앙을 끼친다.”라고 하였으니, 그 의미는 똑같습니다. 아, 경계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역주
역주1 牝鷄……之索 : 《서경》 〈周書 牧誓〉에 보인다.
역주2 臣而……于國 : 《서경》 〈周書 洪範〉에, “신하로서 임금처럼 상벌을 내리며 임금처럼 珍味를 먹는 일이 있으면 너의 집안에 해악을 끼치며 너의 나라에 재앙을 끼친다.[臣之有作福作威玉食 其害于而家 凶于而國]”라는 내용이 보인다.

대학연의(2)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