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2)

대학연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中大同元年三月庚戌 幸同泰寺하여 遂停寺하여이러니 夏四月丙戌 解講하다
13-11-가3
中大同 원년(546) 3월 경술일(8일)에 양 무제가 同泰寺에 거둥하여 마침내 사찰 내의 便省에 머무르면서 《三慧經》을 강하였는데, 여름 4월 병술일(14일)에 강론을 파하였다.
是夜 同泰寺浮圖어늘 上曰 此 魔也 宜廣爲法事라하고 乃下詔曰 道高魔盛이요 行善障生이라 當窮玆土木하여 倍增往日이라하고
이날 밤 동태사의 탑에 화재가 발생하자, 양 무제가 말하였다. “이것은 魔이니, 널리 佛事를 행해야 한다.” 이에 다음과 같은 조서를 내렸다. “도가 높으면 마가 성하고, 행실이 선하면 장애가 생기는 법이다. 이 땅의 토목을 모두 투입하여 지난날보다 탑을 갑절로 늘려야 할 것이다.”
遂起十二層浮圖러니 將成亂而止注+南來歸, 又, 上以餓殂.하니라
그리고 마침내 12층탑을 착공하였는데, 완성을 앞두고 侯景의 난을 만나 중단되었다.注+이듬해(547) 侯景이 河南을 점거하여 양나라로 來附하였는데, 또 이듬해(548) 후경이 반란을 일으켜 臺城을 함락시키자 양 무제는 그로 인하여 굶어 죽었다.
역주
역주1 13-11-가3 : 《資治通鑑》 卷159 〈梁紀15 武帝15〉 中大同 원년(546) 조에 보인다.
역주2 : 동태사 경내에 있는 便省을 말한다. 양 무제는 이곳을 방으로 삼아 기거하였다. 《南史 卷7 梁本紀 中》 《資治通鑑補 卷159 梁紀15》
역주3 三慧經 : 세 가지 지혜가 중요하다는 부처의 가르침을 적은 경전으로, 총 1卷이다. 세 가지 지혜는 불법을 믿고 찾고 행하는 것을 뜻한다.
역주4 侯景 : 13-9-가7의 원주① ‘梁簡……戎乎’의 주석 ‘侯景’ 참조.
역주5 明年……來歸 : 후경은 東魏의 정권을 장악한 高歡의 부하로 있으면서 河南을 10여 년 동안 다스렸는데 고환의 아들인 高澄과 사이가 나빴다. 고환이 죽자 마침내 하남을 점거하고 반란을 일으켰다. 그리고 양 무제에게 來附하자, 양 무제는 후경을 받아들여 大將軍으로 삼고 河南王으로 봉하였다. 《資治通鑑 卷159 梁紀15 武帝15 中大同 1年, 卷160 梁紀16 武帝16 太淸 1年》
역주6 : 대전본에는 ‘向’으로 되어 있다.
역주7 明年……餓殂 : 후경이 반란을 일으켜 梁나라의 궁성인 臺城을 포위한 것은 太淸 2년(548)인데, 이듬해에 함락되었다. 양 무제는 후경에 의해 연금되어 있다가 죽고 말았다. 《資治通鑑 卷161 梁紀17 武帝17 太淸 2年, 卷162 梁紀18 武帝18 太淸 3年》
역주8 臺城 : 東晉과 南朝 때 궁궐이 있던 성으로 둘레는 8里에 달했으며, 建康宮 혹은 宮城이라고도 하였다. 현재 江蘇省 南京에 그 터가 있다. 《南朝五史辭典 臺城》

대학연의(2)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