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2)

대학연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12-6-나(按)
按 前章 旣言三達德하고 此又敎人以入德之路也
12-6-나(按)
[臣按] 앞 장(12-5-가)에서는 ‘천하에 공통된 세 가지 덕[三達德]’을 말하고, 여기에서는 또 사람들에게 그 덕에 들어가는 길을 가르쳐주었습니다.
夫智必 仁必이요 勇必然後 爲至어니와 然豈易遽及哉리오
지혜[智]는 반드시 최고의 지혜[上智]가 되고, 어짊[仁]은 반드시 지극한 어짊[至仁]이 되고, 용기[勇]는 반드시 큰 용기[大勇]가 된 뒤에야 지극함이 되겠지만, 이것이 어찌 갑자기 쉽게 미칠 수 있는 것이겠습니까.
苟能好學不倦則亦近乎智矣 力行不已則亦近乎仁矣 以不若人爲恥則亦近乎勇矣
진실로 배우기를 좋아하고 게으르지 않을 수 있다면 지혜에 가까울 것이며, 힘써 행하여 그치지 않을 수 있다면 또한 어짊에 가까울 것이며, 남보다 못한 것을 부끄럽게 여길 수 있다면 또한 용기에 가까울 것입니다.
蓋好學 所以明理也 力行 所以進道也 知恥 所以立志也 能於是三者 用其功則所謂三達德者 庶乎可漸致矣
배우기를 좋아하는 것은 이치를 밝히는 것이며, 힘써 행하는 것은 도에 나아가는 것이며, 부끄러움을 아는 것은 뜻을 확립하는 것입니다. 이 세 가지 덕에 그 노력을 경주할 수 있다면, 이른바 ‘천하에 공통된 세 가지 덕[三達德]’이란 것을 아마도 차츰 이루어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知斯三者則修身‧治人之道 不外乎此 自家而國 自國而天下 特推之而已爾니이다
이 세 가지를 안다면 자신을 수양하고 남을 다스리는 방도도 여기에서 벗어나지 않으니, 집안을 가지런히 하는 것에서 나라를 다스리는 것으로 나아가고, 나라를 다스리는 것에서 천하를 태평하게 하는 것으로 나아가는 데에도 오직 이 세 가지 덕을 미루어나갈 뿐입니다.
此章言智仁勇이라
이 장은 지혜‧어짊‧용기에 대해 말하였다.
역주
역주1 上智 : 《論語》 〈陽貨〉 제3장에 “오직 지극히 지혜로운 자와 지극히 어리석은 자만은 변화시킬 수 없다.[唯上知與下愚不移]”라는 내용이 보인다.
역주2 至仁 : 《孟子》 〈盡心 下〉 제3장에 맹자가 《書經》 〈周書 武成〉의 “武王이 紂王을 정벌할 때 주왕의 군대 앞에 있던 군사들이 창을 거꾸로 들고 자기 편의 뒤를 공격하여 패배시켜서, 주왕의 군사들의 피가 흘러 절굿공이가 떠다닐 정도였다.[武王伐紂 紂之前徒倒戈 攻于後以北 血流漂杵]”라는 구절에 대해, “仁人은 천하에 대적할 사람이 없다. 지극한 仁으로 지극히 不仁한 사람을 정벌하였으니, 어찌 그 피가 절굿공이를 떠다니게 하는 일이 있었겠는가.[仁人無敵於天下 以至仁伐至不仁 而何其血之流杵也]”라고 반박하며 기록을 다 믿지는 않는다고 말한 내용이 보인다.
역주3 大勇 : 《孟子》 〈公孫丑 上〉 제2장에 “내 일찍이 夫子에게 大勇에 대해 이렇게 들었다. 스스로 돌이켜서 정직하지 못하면 비록 천한 사람들이 입는 거칠고 헐렁한 갈옷을 입고 있다 할지라도 내 두려워하지 않겠는가. 그러나 스스로 돌이켜서 정직하다면 비록 천만 명이 있더라도 내가 가서 대적할 수 있다.[吾嘗聞大勇於夫子矣 自反而不縮 雖褐寬博 吾不惴焉 自反而縮 雖千萬人 吾往矣]”라는 曾子의 말이 보인다.

대학연의(2)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