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1)

대학연의(1)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6-17-나(按)
6-17-나(按)
謂 父母之意 未形而能逆之於其先注+逆, 猶迎也.하며 父母之志 已形而能承之於其後 非深於孝愛하여 以父母之心爲心者 不能이라
【臣按】 부모의 의중이 드러나기 전에 미리 제대로 파악하고注+‘逆’은 ‘迎(맞이하다)’과 같다. 부모의 뜻이 드러난 뒤에 제대로 받드는 것은 효성과 사랑이 깊어 부모의 마음을 자기 마음으로 여기는 자가 아니면 할 수 없는 것입니다.
開說曉譬之謂 爲人子者 平時 能以理 開曉其親하여 置之於無過之地 猶臣之事君 格其非心而引之當道也
‘諭’는 말을 하여 인도한다는 말이니, 자식 된 자가 평소에 事理로 부모를 잘 인도하여 허물이 없는 곳에 머물게 하는 것이 마치 신하가 임금을 섬길 적에 그릇된 마음을 바로잡아 도에 맞도록 인도하는 것과 같습니다.
其視有過而後諫者컨대 功相百矣 故曾子 猶難之하시니이다
이것은 허물이 생긴 뒤에 간하는 것에 비한다면 그 공이 백 배나 되기 때문에 曾子도 오히려 이것을 어렵게 여긴 것입니다.
역주
역주1 : 사고본에는 ‘喩’로 되어 있다.

대학연의(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