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3)

대학연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始風益州하여 令塞外蠻夷 獻白雉하고 白太后하여 以白雉 薦宗廟한대
群臣 因奏莽功德하니 宜賜號安漢公이라하여늘 上書讓한대 不聽이어시늘 又固辭러니
群臣 復上言宜以時加賞이라한대 太后 下詔하사 益封莽二萬八千戶하고 爲太傅하고安漢公하신대
於是 爲惶恐不得已而起受策하고 又讓還益封爵邑하다


17-6-가
처음에 왕망이 익주益州에 넌지시 알려 새외塞外만이蠻夷로 하여금 흰 꿩을 바치게 하고, 태후에게 아뢰어 흰 꿩을 종묘에 바치게 하였다.
신하들이 이에, 왕망의 공덕은 주 성왕周 成王 때 흰 꿩의 상서祥瑞를 불러왔으니 안한공安漢公이라는 칭호를 내려야 한다고 상주하였다. 왕망이 상서上書하여 사양하였는데 태후가 윤허하지 않자 왕망이 또 고사하였다.
신하들이 다시 상언하여 적당한 때에 상을 내려야 한다고 하자, 태후가 조서를 내려 왕망에게 2만8천 를 더 봉해주고 태부太傅에 임명하였으며 안한공安漢公이라는 칭호를 내렸다.
이에 왕망이 황공해하면서 마지못해 조정에 나와 책서策書를 받고 나서 다시 더 봉해준 작위와 봉읍을 사양하며 반납하였다.


역주
역주1 17-6-가 : 《前漢書》 卷99上 〈王莽傳〉에 보인다. 平帝가 즉위한 이듬해인 元始 원년(1) 2월에 왕망이 사람들을 미혹시키고자 남쪽의 먼 나라를 越裳氏로 칭하게 하면서 까만 꿩과 흰 꿩을 바치게 하고 그 꿩들을 종묘에 바쳤다. 월상씨로 칭하게 한 까닭은 아래의 ‘周成白雉之瑞’ 주석 참조.
역주2 周成白雉之瑞 : 《後漢書》 卷116 〈南蠻西南夷傳〉에 “周公이 섭정한 6년 동안에 예악을 제정하여 천하가 화평해지자, 越裳國의 사신이 세 마리의 코끼리를 타고 세 단계의 통역을 거쳐 흰 꿩을 바쳤다.[周公居攝六年 制禮作樂 天下和平 越裳以三象重譯而獻白雉]”라는 내용이 보인다.
역주3 : 대전본‧사고본에는 없다. 통행본 《전한서》에는 있다.

대학연의(3) 책은 2021.01.0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