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4)

대학연의(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史臣班固 曰 詩稱 德之隅라하니 宜鄕侯參 鞠躬履方하여 擇地而行하니 可謂淑人君子로되
22-13-가2
史臣 班固가 다음과 같이 평하였다. “《시경》에 이르기를 ‘치밀한 威儀는 덕의 一端이다.’라고 하였으니, 宜鄕侯 馮參이 신중하고 공손하며 품행이 단정하여 조심스럽게 처신하였으니 正人君子라고 할 수 있었다.
然卒死於罪하여 不能自免하니 哀哉인저 讒邪交亂 貞良被害 自古而然이라
그러나 끝내 죄에 걸려 죽어 스스로 화를 면치 못했으니 슬픈 일이다. 참소하는 사람과 간사한 사람이 교란시킴에 올곧은 사람과 선량한 사람이 해를 당하는 것은 예로부터 그러하였다.
經曰 라하니 馮參姊弟 亦云悲矣로다
《시경》에 이르기를 ‘마음에 근심되어 눈물이 벌써 떨어지네.’라고 하였으니, 풍참 남매의 경우에도 불쌍하다고 하겠다.”
역주
역주1 22-13-가2 : 《前漢書》 卷79 〈馮奉世傳〉의 贊에 보인다.
역주2 抑抑……之隅 : 《詩經》 〈大雅 抑〉에 보인다.
역주3 : 사고본에는 ‘惟’로 되어 있다.
역주4 心之……隕之 : 《詩經》 〈小雅 小弁(소반)〉에 보인다.

대학연의(4)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