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2)

대학연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曰 參乎 吾道 一以貫之注+貫, 通也.니라 曾子 曰 唯注+唯者, 應之速而無疑也.
11-4-가
공자가 말하였다. “參아! 나의 道는 하나의 이치로써 만 가지 사물을 꿰뚫는다.”注+‘貫’은 ‘통하다’라는 뜻이다. 曾子가 대답하였다. “그렇습니다.”注+‘唯’는 대답을 빨리하여 의혹이 없는 것이다.
커시늘 門人 問曰 何謂也잇고 曾子 曰 夫子之道 忠恕而已矣注+而已矣者, 竭盡無餘之.니라
공자가 나가자, 문인이 물었다. “무슨 말씀입니까?” 증자가 대답하였다. “선생님의 道는 忠과 恕일 뿐이다.”注+‘而已矣’는 완전히 다하여 남김이 없다는 말이다.
역주
역주1 11-4-가 : 《論語》 〈里仁〉 제15장에 보인다.
역주2 : 대전본에는 ‘詞’로 되어 있다.

대학연의(2)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