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4)

대학연의(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22-6-나(按)
按 大臣 重任也 卜夢 賤工也 以大臣之重而爲賤工者 私求弗獲하여 假卜夢以傾之하니 足以知衛侯之不明也로다
22-6-나(按)
[臣按] 大臣은 막중한 직임이고 卜人과 占夢은 미천한 일을 하는 자입니다. 대신과 같은 귀한 신분임에도 미천한 일을 하는 자가 개인적으로 요청했다가 바라는 것을 얻지 못하여, 꿈에 대하여 점을 치는 일을 빙자해 대신을 무너뜨렸으니, 衛 莊公이 명철하지 못한 것을 충분히 알 수 있습니다.
그 후 漢 武帝 때 丘子明과 같은 부류가 거북점이나 蓍草占으로 巫蠱를 행하여 남에게 해를 끼치는 일을 가지고 公事를 빙자해 誅戮을 저질러 제 마음대로 자행함으로써 멸족하고 멸문한 이들을 이루 다 헤아릴 수 없었습니다.
受賂薦人하여 至于卿相하니
근세에도 郭天信과 같은 부류가 뇌물을 받고 사람을 추천하여 卿相의 지위에 오르게 하였습니다.
蓋其託卜筮也 若出於無心而不知其實有心也하니 嗚呼戒哉니이다
점에 가탁했던 것은 마치 아무 의도가 없는 데에서 비롯된 것 같았으나 실은 의도가 내재되어 있음을 몰랐으니, 아, 경계해야 합니다.
역주
역주1 其後……勝數 : 《史記》 卷128 〈龜策列傳〉에 보인다.
역주2 : 대전본에는 ‘傷’으로 되어 있다.
역주3 : 대전본‧사고본에는 없다.
역주4 : 사고본에는 ‘聞’으로 되어 있으나, 오자이다.
역주5 近世……卿相 : 송나라 때 徐自明의 《宋宰輔編年錄》, 명나라 때 馮琦(풍기)의 《宋史紀事本末》, 청나라 때 畢沅(필원)의 《續資治通鑑》 등에 따르면, 郭天信은 徽宗(1082~1135, 재위 1100~1125) 때의 점술가로 휘종이 端王으로 있던 潛邸 시절에 휘종의 등극을 예언하여 휘종이 즉위한 뒤 매우 총애를 받았다. 그 후 張商英(1043~1121)이 재상이 되고 싶은 마음에 곽천신과 왕래하자, 휘종 大觀 4년(1110) 6월에 右僕射(우복야)가 되었다. 나중에 이 일이 발각되어 휘종 政和 1년(1111) 8월에 우복야에서 파면되어 知河南府로 좌천되었다. 《宋宰輔編年錄 卷12 大觀 4年, 政和 1年》 《宋史紀事本末 卷11》 《續資治通鑑 卷91 北宋紀 徽宗 政和元年》
역주6 : 대전본‧사고본에는 없다.

대학연의(4)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