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3)

대학연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林甫 居相位하여 固寵市權하여 蔽欺天子耳目호대 諫官 皆持祿養資하여 無敢正言者러니
19-15-가
李林甫가 재상의 지위에 있으면서 총애를 견고히 하고 권력을 농단하여 천자의 이목을 가리고 속였지만 諫官들이 모두 봉록만 받아먹고 자리만 보전하여 감히 바른말을 하는 자가 없었다.
補闕杜璡 再上書言政事한대 斥爲下邽令하고 因以語 動其餘曰
補闕 杜璡이 재차 글을 올려 정사에 대해 비판하자 이임보가 폄척하여 下邽令으로 보내고 이어서 나머지 간관들에게 말로써 다음과 같이 권고하였다.
在上하시니 群臣 將順不暇 亦何所論이리오 君等 不見立仗馬乎
“聖明한 군주가 천자의 자리에 계시니 신하들이 명을 따르기에도 겨를이 없다. 또한 무슨 논할 일이 있겠는가. 그대들은 세워놓은 의장대의 말을 보지 않았는가.
終日無聲而飫三品芻豆라가 一鳴則黜之矣나니 後雖欲不鳴이나 得乎아하니 由是 諫爭路絶이러라
하루 종일 소리를 내지 않고도 3품의 사료를 실컷 먹다가 한번 울면 쫓겨나게 된다. 나중에 비록 울지 않으려 하더라도 다시 의장대의 말이 될 수 있겠는가.” 이때부터 간쟁하는 언로가 끊어졌다.
역주
역주1 19-15-가 : 《新唐書》 卷223上 〈姦臣列傳 李林甫〉에 보인다. 개원 24년(734)의 일이다.
역주2 : 대전본에는 ‘王’으로 되어 있다.

대학연의(3)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