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1)

대학연의(1)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1-7-나5(按)
1-7-나5(按)
按 九經之說 朱熹 盡之矣
【臣按】 아홉 가지 주요 원칙에 대한 내용은 朱熹가 다 말하였다고 할 수 있습니다.
或謂 大學 先言誠意‧正心而後修身하고 中庸九經之序 乃自修身始하니 何邪
혹자는 “《大學》에서는 誠意와 正心을 먼저 말한 뒤에 修身을 말하였고 《中庸》의 아홉 가지 주요 원칙의 순서는 바로 修身에서 시작하니, 어째서인가?”라고 합니다.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齊明盛服‧非禮不動 所謂敬也 敬則意誠心正 在其中矣
재계하고 깨끗이 하며 의복을 성대하게 입고서 禮가 아니면 움직이지 않는 것이 이른바 ‘敬’이니, 敬하면 생각이 성실해지고 마음이 바르게 되는 것은 그 안에 있게 됩니다.
熹之以一爲誠 何也
또 혹자는 “주희가 ‘一’을 ‘성실함’이라고 한 것은 어째서인가?”라고 합니다.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天下之理 一則純하고 二則雜이니 純則誠하고 雜則妄이라
천하의 이치가 하나면 純一하고 둘이면 섞인 것이니, 순일하면 성실하고 섞이면 거짓된 것입니다.
修身不一이면 善惡 雜矣 尊賢不一이면 邪正 雜矣 不二不雜 非誠而何
자신을 수양함이 전일하지 않으면 善과 惡이 섞이고 현인을 존숭하는 것이 전일하지 않으면 邪와 正이 섞이게 되니, 둘도 아니고 섞이지도 않은 것이 ‘성실함’이 아니면 무엇이겠습니까.
故舜曰 惟一이라하시고 伊尹曰 克一이라하고 中庸曰 行之者이라하니이다
그러므로 舜임금은 “오직 한결같이 하라.[惟一]”라고 하였고, 伊尹은 “한결같이 할 수 있어야 한다.[克一]”라고 하였으며, 《중용》에서는 “그것을 행하는 방법은 하나이다.[行之者 一也]”라고 하였습니다.

대학연의(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