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4)

대학연의(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20-11-나(按)
[臣按] 蘇軾이 일찍이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李斯는 蒙恬이 자신의 권력을 빼앗을까 걱정되자 二世를 세워 秦나라를 망하게 하였고, 盧杞는 唐 德宗에게 李懷光이 자신의 죄악을 열거할까 두렵자 덕종을 그르쳐 난이 재차 일어나도록 하였습니다.
其心 本生於患失하여 其禍 乃至於喪邦이라하니 謂懷光 千里勤王하여 克戡大難호대
그 마음은 본래 잃게 될 것을 걱정한 데서 생겨나 그 화가 마침내 나라를 잃는 데에까지 이르게 되었습니다.” 신은 이렇게 생각합니다. 이회광이 천 리 길을 달려와 勤王하여 능히 큰 난리를 평정하였는데도
乃不得一見天子하니 蓋事理之必不可者而德宗 惑於杞言하사 不使入朝하시니 蓋以乘勝滅賊之說 中帝之欲故也
마침내 천자를 한 번 알현하지도 못하였으니, 이것은 사리상 기필코 안 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도 덕종이 노기의 말에 현혹되어 입조하지 못하게 하였으니, 이것은 승기를 타고 적을 섬멸한다는 말로 덕종의 욕심에 맞추었기 때문입니다.
姦邪誤國 一至於此하니 由德宗不明之罪也니이다
이에 이회광이 忠心을 바꾸어서 반역하여 朱泚와 교통하니, 황제가 다시 蜀道로 파천하는 일이 있게 되었습니다. 간사한 신하가 나라를 그르치는 것이 결국 이런 지경에까지 이르게 되었으니, 덕종이 밝지 못한 탓입니다.
역주
역주1 李斯……喪邦 : 蘇軾(1037~1101)이 宋 神宗 熙寧 4년(1071)에 올린 〈上皇帝書〉에 보인다. 李斯의 秦 二世 옹립에 관한 내용은 18-1-가 ‘沙丘之謀’ 주 참조. 《蘇文忠公全集 東坡奏議 卷1 上皇帝書》
역주2 於是……幸矣 : 20-11-가 ‘涇師亂’ 주석, ‘李懷光’ 주석 참조.

대학연의(4)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