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4)

대학연의(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26-4-나(按)
按 漢武之世 內興奢侈하고 外事四夷하니 於是 聚斂之臣하고 鐵‧均輸‧酒榷之法하여 而民不堪命矣러니
26-4-나(按)
[臣按] 漢 武帝의 통치기에는 안으로 사치하는 풍조가 일어났고 밖으로 사방 이민족에 대한 원정을 일삼았습니다. 그리하여 가렴주구하는 신하가 중용되고 鹽鐵法, 均輸法, 酒榷法이 시행되어 이익을 주장하는 자들이 털끝만 한 것까지 분석하여 백성이 조정의 명령을 감당해낼 수 없었습니다.
昭帝初立 爲政하여 詔賢良文學之士하여 問民所疾苦而對者 首以抑末利‧興仁義爲言호대
昭帝가 처음 즉위했을 때에 霍光이 국정을 담당하였습니다. 그리하여 賢良文學의 선비들에게 조서를 내려 백성이 괴로워하는 바를 묻자, 對策을 올리는 자들이 처음에 末業의 이익을 억제하고 仁과 義를 진작시키는 것으로 건의하였지만,
而沮於弘羊하며 扼於千秋하여 正論獲伸하고 僅能罷酒榷一事而已
상홍양에게 저지되었고 田千秋에게 막혀서 올바른 의론이 마침내 행해지지 못하고 겨우 酒榷 한 가지만을 혁파할 수 있었을 뿐입니다.
然賢良文學之徒 分別義利하여 其言 有可爲後世法者일새 故剟其略하여 著于篇云하노이다
그러나 현량문학의 무리가 義와 利를 분별하여 그 말이 후세의 본보기로 삼을 만하기에 그 대략적인 내용을 추려서 이 책에 수록하는 바입니다.
역주
역주1 : 대전본‧사고본에는 ‘鹽’으로 되어 있다.
역주2 言利者析秋豪 : 《史記》 권30 〈平準書〉에 “東郭咸陽과 孔僅을 大農丞으로 삼아 염철에 관한 일을 맡게 하고 桑弘羊에게 계산하게 하니, 세 사람이 이익이 될 일을 논의함에 털끝만 한 것까지도 분석하였다.[以東郭咸陽孔僅爲大農丞 領鹽鐵事 桑弘羊以計算 三人言利事 析秋毫矣]”라고 하였다.
역주3 霍光 : ?~기원전 68. 西漢 武帝‧昭帝‧宣帝 연간의 대신이다. 武帝의 托孤重臣으로 昭帝를 보필하였다. 20-9-나 ‘霍光’ 주석 참조.
역주4 : 사고본에는 ‘未’로 되어 있다.

대학연의(4)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