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2)

대학연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朱熹 曰 喜怒哀樂 情也 其未發 則性也 無所偏倚 故謂之中이요
11-5-나3(朱)
朱熹가 말하였다. “기쁨[喜]‧노여움[怒]‧슬픔[哀]‧즐거움[樂]은 情이니, 이 情이 아직 발현하지 않은 것은 性이다. 편벽되거나 치우치는 것이 없기 때문에 ‘中’이라 하고,
中節 情之正也 無所乖戾 故謂之和 大本者 天命之性이니
발현하여 절도에 맞는 것은 情의 올바름이니 어그러지거나 잘못된 것이 없기 때문에 ‘和’라고 한다. ‘큰 근본[大本]’은 하늘이 명한 性이다.
天下之理 皆由此出하니 道之體也 達道者 循性之謂 天下古今之所共由 道之用也
天下의 이치가 모두 이 性에서 나오니 道의 體이다. ‘공통된 도[達道]’는 본성대로 따르는 것을 이른다. 천하와 古今에 공통적으로 따르는 것이니 道의 用이다.”
原注
又曰 致 推而極之也 位者 安其所也 育者 遂其生也
또 말하였다. “‘致’는 미루어 지극히 하는 것이다. ‘位’는 그 자리를 편안히 하는 것이고, ‘育’은 그 삶을 이루는 것이다.
自戒懼而約之하여 以至於至靜之中偏倚而其守不失則極其中而天地 位矣
‘경계하고 삼가며 두려워하고 조심하는 것[戒愼恐懼]’에서부터 자신을 단속하여 지극히 고요한 때에 조금도 치우치거나 의지하는 바가 없어 그 지키는 것이 잃지 않는 데까지 이르면 그 中을 지극히 하여 天地가 제자리를 편안히 할 것이고,
獨而精之하여 以至於應物之處差謬而無時不然則極其和而萬物 育矣
‘혼자만 아는 때를 삼가는 것[愼獨]’에서부터 정밀히 하여 사물을 응하는 곳에 조금도 어그러지거나 잘못된 것이 없어 언제나 그렇지 않은 때가 없는 데까지 이르게 되면 그 和를 지극히 하여 萬物이 잘 길러질 것이다.
蓋天地萬物一體 吾之心 正則天地之心 亦正하고 吾之氣 順則天地之氣 亦順이라
天地와 萬物이 본래 나와 一體이니 나의 마음이 바르면 天地의 마음도 바르게 되고, 나의 氣가 순하면 天地의 氣도 순하게 된다.
故其效驗 至於如此하니 學問之極功이며 聖人之能事 而非有所待於外也니라
그러므로 그 효험이 이와 같은 데까지 이르니, 이것은 學問의 지극한 공효이며 聖人이 할 수 있는 일이어서 밖에서 구할 필요가 없다.”
역주
역주1 11-5-나3(朱) : 《中庸章句》 제1장의 朱熹 주에 보인다.
역주2 : 사고본에는 이 뒤에 ‘皆’가 있다.
역주3 : 《中庸章句》에는 ‘所’로 되어 있다.
역주4 : 대전본에는 ‘謹’으로 되어 있으나, 宋代의 피휘이다.
역주5 : 《中庸章句》에는 ‘所’로 되어 있다.
역주6 : 대전본에는 ‘同’으로 되어 있다.
역주7 : 대전본에는 없다.

대학연의(2)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