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1)

대학연의(1)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1-7-나2(朱)
朱熹
朱熹가 말하였습니다.
修身道立以下 言九經之效也
“‘修身則道立’ 이하는 아홉 가지 주요 원칙의 효과를 말하였다.
道立 謂道成於己而可爲民表
‘道立’은 道가 자신에게서 이루어져 백성들의 儀表가 될 수 있다는 말이니, 《書經》 〈洪範〉에서 이른바 ‘표준을 세운다.[建其有極]’라는 것이다.
是也 不惑 謂不疑於理 不眩 謂不迷於事
‘不惑’은 이치에 대해 의혹하지 않는다는 말이요, ‘不眩’은 일에 임하여 현혹되지 않는다는 말이다.
敬大臣則信任專而小臣 不得以間之 故臨事而不眩也
大臣을 공경하면 믿고 맡김이 한결같아 小臣이 이간질을 할 수 없으므로 일에 임하여 현혹되지 않는 것이다.
來百工則通功易事하여 農末 相資 故財用하고 柔遠人則天下之旅 皆悅而願出於其塗 故四方하고 懷諸侯則德之所施者 博而威之所制者 廣矣
百工을 오게 하면 기술을 통하게 하고 일을 분업하여 농업과 상공업이 서로 도움이 되므로 재용이 풍족하게 되고, 먼 지역 사람을 어루만지면 천하의 나그네들이 모두 기뻐하여 그 길로 나오기를 원하므로 사방이 귀의하게 되고, 제후들을 그리워하게 하면 덕이 베풀어지는 대상이 넓어지고, 위엄이 통제하는 대상이 넓어질 것이다.
故曰 天下 畏之라하니라
그러므로 ‘천하가 敬畏하게 된다.’라고 한 것이다.”
역주
역주1 1-7-나2(朱) : 朱熹의 《中庸章句》에 보인다.
역주2 所謂 : 사고본‧《중용장구》에는 이 뒤에 ‘皇’이 있다.
역주3 建其有極 : 《書經》 〈周書 洪範〉에 보인다. 이는 洪範九疇의 다섯 번째로, 사방에 기준이 될 수 있는 지극한 표준을 임금이 세우는 것을 말한다.

대학연의(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