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3)

대학연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15-5-나(按)
按 此因宰予晝寢而言하시니 蓋予之爲人 言而行不逮
15-5-나(按)
[臣按] 이는 宰予가 낮잠을 잔 것을 계기로 말한 것입니다. 재여의 됨됨이는, 말은 잘하지만 행실은 미치지 못하였습니다.
故孔子 自謂始也 聽人之言하고 卽信其行이러니 今也 聽人之言하고 必觀其行하노니 蓋因予而改此失也라하시고
그러므로 공자가 스스로 “처음에는 남의 말을 듣고서 곧 그의 행실을 믿었는데, 이제는 남의 말을 듣고서 반드시 그의 행실을 살펴보게 되었으니 재여로 인하여 이 잘못을 고치게 되었다.”라고 말하였습니다.
家語 亦曰 라하시니 夫以孔子之於門人高弟 朝夕與處하시니 其正邪賢否 安能逃聖鑑哉리오마는
《孔子家語》에도 “말을 기준으로 사람을 취하면 재여 같은 경우에서 잘못하게 된다.”라고 하였습니다. 공자가 門人 중에서도 뛰어난 제자에 대해서는 조석으로 함께 거처하였으니 그들의 바름과 간특함, 어질고 어질지 못함이 어찌 聖人의 눈을 피할 수 있었겠습니까.
猶必觀其行而後 誠僞 可見이어든 況人君之尊 其與臣下接 固有時矣而欲以一應對之頃으로 察知其心術하니 不亦難哉
그런데도 반드시 그 행실을 살펴본 뒤에 참과 거짓을 알 수 있었던 것입니다. 더구나 존귀한 임금이 그 신하들과 만나는 것은 본래 정해진 때가 있는데 한번 응대하는 잠깐 사이에 신하들의 마음을 살펴보아 알고자 하니 또한 어렵지 않겠습니까.
堯舜以來 不易之法也
그러므로 治績을 아뢰는 것은 반드시 말로 하고 명확하게 상고하는 것은 반드시 공적으로 하는 것은 堯임금과 舜임금 이래로 불변의 법입니다.
생황의 혀처럼 교묘한 말은 詩人이 풍자하였고 말 잘하는 입이 나라를 전복시키는 것은 聖人이 미워한 것이니, 훌륭한 말을 하는 자가 반드시 덕이 있는 것은 아니며 말재주 있는 자가 仁한지는 알지 못하는 것입니다.
原注
故漢文 悅嗇夫之對하여 拜爲上林令이어늘 而張釋之爭之하여 以爲 絳侯注+.‧東陽侯注+. 稱爲長者로되 此兩人言事 曾不能出口하니
그러므로 漢 文帝가 嗇夫의 대답에 기뻐하여 上林令에 제수하자, 張釋之가 간쟁하기를 “絳侯와注+‘絳侯’는 周勃이다. 東陽侯는注+‘東陽侯’는 張相如이다. 長者로 일컬어졌지만 이 두 사람은 일을 말할 때 일찍이 제대로 말하지 못했으니,
豈效此嗇夫喋喋利口哉리오 今以其口而超遷之하시니 恐天下 隨風而靡라한대 하시니
어찌 재잘거리며 말 잘하는 이 색부를 본받게 하십니까. 지금 그의 말재주 때문에 등급을 뛰어넘어 승진시키시니 신은 천하 사람들이 바람에 따라 쏠리듯 다투어 본받을까 염려됩니다.”라고 하니 文帝가 마침내 중지시켰습니다.
當是時하여 將相大臣 皆少文多質하여 議論 務在忠厚하고 恥言人之過失하여 迄成醇厚之俗이러니
이 당시에 將相 등 대신들이 모두 文飾이 적고 질박함이 많아서 議論은 진실하고 순후한 데 힘썼고 남의 과실을 말하는 것을 부끄럽게 여겨 마침내 순후한 풍속을 이루었습니다.
其後武帝之於 唐文宗之於 皆以應對敏捷으로 悅而信之하여 幾至亡國이라
그 뒤 漢 武帝가 江充에 대해서, 唐 文宗이 李訓에 대해서 그들이 모두 應對가 민첩하다는 것으로 기뻐하여 신임해서 巫蠱의 禍와 甘露의 화가 거의 나라가 망하는 데까지 이르게 하였습니다.
故因宰予之事及之하여 以見聽言觀行之訓 爲不可易也하노이다
신이 이 때문에 재여의 일을 통해 이를 언급하여 말을 듣고 행실을 살피라는 가르침은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는 것을 나타냈습니다.
역주
역주1 : 대전본에는 ‘爲’로 되어 있다.
역주2 以言……宰予 : 《孔子家語》 〈子路初見〉에 “말을 기준으로 사람을 취하면 재여에서 잘못하게 된다.[以辭取人 則失之宰予]”라고 하였다. 《史記》 〈仲尼弟子列傳〉에는 같은 내용이 있는데, “나는 말을 기준으로 사람을 취하다가 재여에서 잘못하였다.[吾以言取人 失之宰予]”라고 하였다.
역주3 敷奏……法也 : 《서경》 〈舜典〉에 “천자가 5년에 한 번 순수하면 여러 제후가 번갈아 네 번 조회하니, 자신의 治積을 말로 아뢰게 하고 명확하게 공적으로 상고하여 수레와 의복으로 공을 표창하였다.[五載 一巡守 群后 四朝 敷奏以言 明試以功 車服以庸]”라고 하였다.
역주4 : 대전본‧사고본에는 이 앞에 ‘此’가 더 있다.
역주5 巧言……刺之 : 《시경》 〈小雅 巧言〉에 “생황의 혀처럼 교묘한 말은 얼굴이 두껍기 때문이다.[巧言如簧 顔之厚矣]”라고 하였다. 毛序에서는 幽王을 풍자한 시로 보아 “대부가 참언에 해를 당했기 때문에 이 시를 지은 것이다.[大夫傷於讒 故作是詩也]”라고 하였다.
역주6 利口……所惡 : 《논어》 〈陽貨〉 제18장에 “말 잘하는 입이 나라를 전복시키는 것을 미워한다.[惡利口之覆邦家者]”라고 하였다.
역주7 有言者不必有德 : 《논어》 〈憲問〉 제5장에 “덕이 있는 자는 반드시 훌륭한 말이 있지만 훌륭한 말이 있는 자가 반드시 덕이 있는 것은 아니다.[有德者 必有言 有言者 不必有德]”라고 하였다.
역주8 佞者不知其仁 : 《논어》 〈公冶長〉 제4장에 “어디에 말재간을 쓰겠느냐? 말재간으로 남의 말을 막아서 자주 남에게 미움을 받는다. 그가 어진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말재간을 어디에 쓰겠느냐.[焉用佞 禦人以口給 屢憎於人 不知其仁 焉用佞]”라고 하였다.
역주9 周勃 : ?~기원전 169. 泗水 沛 출신이다. 秦 二世 원년(기원전 209)에 中涓으로 劉邦을 따라 패에서 起兵하였다. 유방이 漢中에서 關中을 공격할 때 趙賁을 격파하고 章平을 패퇴시키고 章邯을 포위하였으며 對楚戰爭에 종군하여 여러 차례 전공을 세웠다. 成皐 전투에 참전하여 項羽와 대적했고 전후로 曲逆‧泗水‧東海 등 12縣을 공략하여 漢 高祖 6년(기원전 201) 絳侯에 봉해졌다. 이어서 韓信‧陳豨‧盧綰의 반란을 평정하는 데 공을 세웠다. 惠帝 때 太尉가 되었다. 위인이 질박하면서도 강직하고 돈후하였기에 고조의 신임을 받아 중대사를 많이 맡았다. 일찍이 고조는 “劉氏의 천하를 안정시킬 사람은 틀림없이 周勃일 것이다.[安劉氏天下者 必勃也]”라고 하였다. 고조의 사후 惠帝가 즉위하자, 呂后가 專權을 행하여 척족인 呂氏가 劉氏를 핍박하였다. 여후가 죽자 陳平과 함께 여씨 일족을 誅殺하고 文帝를 옹립하여 漢室을 안정시켰다. 이후 右丞相이 되었으나 얼마 안 되어 사직했다. 陳平의 사후에 다시 丞相이 되었으나 곧 사직하였다. 시호는 武侯이다.
역주10 張相如 : ?~기원전 165. 漢 高祖 6년(기원전 201)에 中大夫가 되었고, 陳豨의 모반이 일어나자 河間守로 힘써 싸워 그 공으로 고조 11년에 東陽武侯으로 봉해졌고, 漢 文帝 연간에 太子太傅가 되었다. 문제 14년(기원전 166)에 흉노가 침공하여 彭陽까지 진입하자, 大將軍이 되어 출병하여 흉노를 격퇴하였다. 文帝 15년(기원전 165)에 죽었다. 《史記 卷103 萬石張叔列傳》 《漢書 卷16 高惠高后文功臣表》

대학연의(3)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