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3)

대학연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19-11-나(按)
按 林甫善刺上意 卽石顯之能探人主微指也
19-11-나(按)
[臣按] 李林甫가 현종의 뜻을 잘 엿보았던 것은 바로 石顯이 군주의 속마음을 살피는 데 능했던 것과 같고, 군주의 사욕을 잘 조종했던 것은 바로 趙高가 秦 二世에게 뜻하시는 대로 즐거움을 맘껏 누리라고 권했던 것과 같고,
餉遺左右 御也 昔者姦臣 各工其一而林甫 獨兼焉하니‧寒浞‧王莽爲一人也
군주의 가까이에서 모시는 사람들에게 뇌물을 준 것은 바로 寒浞이 궁인들에게 아첨하고 王莽이 태후 측근의 長御를 섬겼던 것과 같습니다. 옛날에 간신은 제각각 그중 한 가지에 뛰어났는데 이임보는 이를 겸비하였으니 이는 石顯‧趙高‧寒浞‧王莽을 합하여 한 사람으로 만든 것입니다.
唐室 由是 幾瀕于亡하니 推原其始컨대 由明皇之心 先蕩이라 故林甫 得以入之也
唐나라가 이로 말미암아 거의 망할 뻔했습니다. 그 근원을 따져보면 明皇의 마음이 먼저 흔들렸기 때문에 이임보가 이를 틈타 파고들 수 있었던 것입니다.
人主 誠能虛懷無我하며 虛靜少欲하여 嚴內外之防하며 杜私謁之禁이면 雖有姦臣이나 豈能售其리오
군주가 진실로 마음을 비워 사심을 없애고 마음을 맑게 해서 욕심을 적게 하여, 내외의 방비를 엄중히 하고 사사로운 청탁을 막아 금기한다면 비록 간신이 있더라도 어떻게 자신의 간사한 계책을 행할 수 있겠습니까.
이라하니 夫惟一正 可以御衆邪 人主之方也니이다
《예기》에 “왕이 도리에 알맞게 하시어 마음에 작위하는 바가 없어 지극히 中正한 도리를 지킵니다.”라고 하였습니다. 오직 하나의 중정한 도리가 많은 사특함을 막을 수 있는 법이니 이것이 군주가 守約하는 방도입니다.
역주
역주1 善養……樂也 : 18-1-가 참조.
역주2 寒浞之行媚于內 : 17-1-가 참조.
역주3 王莽之事旁側長御也 : 17-8-가 참조.
역주4 : 대전본에는 ‘畏’로 되어 있으나, 오자이다.
역주5 石顯 : 18-7-가~18-13-가 참조.
역주6 趙高 : ?~기원전 207. 秦 始皇 때의 환관이자 二世 때의 승상이다. 秦 始皇이 沙丘에서 붕어하자 승상 李斯와 함께 遺詔를 위조하여 少子인 二世 胡亥를 황제로 옹립하였다. 이세를 부추겨 사치향락을 일삼고 정무를 위임하도록 하여 정권을 전횡하였다. 18-1-가~18-6-가 참조.
역주7 : 사고본에는 ‘志’로 되어 있다.
역주8 王中……至正 : 《禮記》 〈禮運〉에 보인다.
역주9 守約 : 《맹자》 〈公孫丑 上〉 제2장에 보인다.

대학연의(3)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