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3)

대학연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18-3-나(按)
按 自昔忠臣 欲其君之賢且明者 必勸之以躬攬萬하며 日臨群臣하여
如太陽之燭萬物하여 輝光所發 無所不被然後 己得以輸其忠誠而措天下於安하고
自昔姦臣 欲其君之愚且闇者 必勸之以深居宮省하여
託耳目於左右之便嬖而下情之隠伏 政令之得失 一無所然後
己得以肆其姦慝而擠天下於亡하나니 忠臣‧姦臣之分 亦觀於是而已矣니이다


原注
18-3-나()
[신안臣按] 예로부터 자신의 군주가 어질고 밝아지기를 바랐던 충신들은 반드시 군주에게 친히 만기萬機를 살피고 날마다 신하들을 만날 것을 권하였습니다.
그리하여 태양이 만물을 비추는 것과 같이 그 빛을 받지 않은 것이 없게 된 뒤에야 자신이 충성을 바쳐서 천하를 편안한 곳에 둘 수 있었습니다.
예로부터 자신의 군주가 어리석고 어두워지기를 바랐던 간신들은 반드시 군주에게 궁궐 깊숙한 곳에 머물기를 권하였습니다.
그리하여 군주가 귀와 눈을 좌우의 총애하는 소신小臣들에게 의탁하여 아랫사람들의 감추어진 실정과 정령政令의 잘잘못을 아무것도 알지 못하게 된 뒤에야
자신이 그 간사함을 마음대로 부려 천하를 멸망으로 몰아넣을 수 있었습니다. 충신과 간신의 구분을 또한 여기에서 볼 수 있을 뿐입니다.


역주
역주1 : 사고본에는 ‘幾’로 되어 있다.
역주2 : 대전본‧사고본에는 ‘覩’로 되어 있다.

대학연의(3) 책은 2021.01.0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