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3)

대학연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欲專斷하여 知太后厭政하고 乃風公卿奏言호대 太后 不宜親省小事라하고
17-7-가
왕망이 국정을 專斷하고자 하여 태후가 정사에 싫증을 낸다는 것을 알고는 이에 公卿들에게 넌지시 알려 “태후께서 소소한 일까지 직접 처결하시는 것은 적절치 않습니다.”라고 아뢰게 하고,
令太后下詔하여 自今封爵 乃以聞하고 安漢公‧ 平決하라하니 權與人主侔矣러라
지금부터 封爵을 할 때나 보고하게 하고 다른 일들은 安漢公과 四輔가 판단하여 처결하도록 태후에게 조서를 내리게 하였다. 왕망의 권력이 임금과 동등해졌다.
역주
역주1 17-7-가 : 관련 내용이 《前漢書》 卷99上 〈王莽傳〉, 《資治通鑑》 卷35 〈漢紀27 平帝 下〉 元始 4년(4) 기사에 보인다.
역주2 : 사고본에는 ‘他’로 되어 있다. 통행본 《전한서》 顔師古 注에도 ‘他’로 되어 있다.
역주3 四輔 : 太師 孔光‧太保 王舜‧太傅 王莽‧少傅 甄豐을 가리킨다.

대학연의(3)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