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2)

대학연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13-14-나(按)
按 後世人主之事佛者 大抵徼福田利益之報하니 所謂以利心而爲之者也
13-14-나(按)
[臣按] 후대의 임금 중에 부처를 섬겼던 이들은 대체로 복과 이익을 받기를 바라니, 이른바 이익을 추구하는 마음을 가지고 섬긴 것입니다.
故韓愈之諫 歷陳古先帝王之時 未有佛而壽考하고 後之人主 事佛而夭促하니 可謂深切著明者矣어늘 而憲宗 弗之悟也하니
그러므로 한유의 간언에서, 옛날 역대 성왕 시절에는 부처가 없었어도 장수를 누렸고 후대의 임금은 부처를 섬겼어도 단명하였다는 사실을 낱낱이 개진하였으니, 매우 절실하고 분명하다고 할 수 있는데도 헌종이 이를 깨닫지 못하였습니다.
方是時 旣餌金丹하고 又迎佛骨하여 求仙媚佛하여 二者 交擧호대 曾未朞年而其效 乃爾하니 福報 果安在耶
이 당시에 헌종은 이미 金丹을 복용하고 또 부처의 뼈를 영접해서, 신선이 되기를 구하고 부처에게 아첨하여 두 가지가 병행되었습니다. 그런데 1년도 안 되어 그 결과가 이와 같았으니, 복을 받는다는 것이 과연 어디 있단 말입니까.
故倂著之하여 以爲人主溺意仙‧佛者之戒하노이다
신이 이 때문에 함께 수록하여 임금으로서 신선이나 부처에 빠지는 자에 대한 경계로 삼습니다.

대학연의(2)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