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1)

대학연의(1)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7-가
공자孔子가 말하였다.
昔者 明王 事父孝 故事天하고 事母孝 故事地注+察, 著也.하고 長幼이라 故上下하니
“옛날에 성명聖明한 왕은 아버지를 섬김이 효성스러웠기 때문에 하늘을 섬기는 이치가 밝게 드러났고, 어머니를 섬김이 효성스러웠기 때문에 땅을 섬기는 이치가 환히 드러났으며注+’은 ‘드러나다’라는 뜻이다., 장유長幼의 질서에 따랐기 때문에 위아래가 다스려진 것이다.
天地明察하면 神明 彰矣注+彰, 亦明也.
하늘과 땅이 밝고 환하면 신명이 드러나게 된다注+’ 또한 ‘밝다’라는 뜻이다..
故雖天子 必有尊也 言有父也 必有先也 言有兄也
그러므로 천자라 할지라도 반드시 존숭하는 이가 있으니 아버지가 계신 것을 이르며, 반드시 우선시 하는 이가 있으니 형이 있음을 이른다.
宗廟致敬 不忘親也 修身愼行 恐辱先也
종묘에 공경을 지극히 하는 것은 부모를 잊지 않는 것이며, 자신을 수양하고 행실을 삼가는 것은 선조를 욕되게 할까 두려워해서이다.
宗廟致敬이면 鬼神 著矣
종묘에 공경을 지극히 하면 귀신이 현현顯現하게 된다.
孝弟之至 通於神明하며 光于四海하여 無所不通이니라
효와 공경을 지극히 하면 신명과 통하고 사해에 빛나서 통하지 않는 바가 없게 된다.”
역주
역주1 6-7-가 : 《孝經》 〈感應章〉에 보인다.

대학연의(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