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2)

대학연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13-15-나(按)
按 韓愈之書 深排釋‧老하니 可謂有功於衛道者 故剟其略하여 著于篇하노이다
13-15-나(按)
[臣按] 한유의 글에서 불교와 도교를 깊이 배척하였으니, 유학의 道를 보위하는 데 공을 세웠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그 대략을 발췌하여 이 책에 수록해 놓았습니다.
然愈所謂堯傳之舜‧舜傳之禹‧至于孟子沒而不得其傳者 亦言其槪 而所以相傳者則未之詳也하니 然則所以相傳者 果何道邪
그러나 한유가 이른바 “요임금이 순임금에게 전수하고, 순임금이 우왕에게 전수하고, 맹자가 죽자 그 전수가 이루어지지 못했다.”라는 것은 또한 그 개략적인 것만 말했을 뿐 서로 전수한 내용은 자세하게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그렇다면 서로 전수한 내용은 과연 무슨 道이겠습니까?
요임금‧순임금‧우왕‧탕왕의 ‘中’과 孔子‧顔子의 ‘仁’과 曾子의 ‘忠恕’와 子思의 ‘中’‧‘誠’과 맹자의 ‘仁義’가 이른바 서로 전수한 도입니다.
知吾聖賢相傳之正則彼異端之失 可不辯而明矣
우리 유가의 성현들이 서로 전수한 내용이 바르다는 것을 안다면, 저 이단의 그릇됨을 변론하지 않고도 분명히 알 수 있습니다.
原注
然此數者之中 曰中‧曰仁‧曰誠 皆道之全體 是三者 果一乎 果二乎
그러나 이 몇 가지 가운데 中‧仁‧誠은 모두 道의 全體이니, 이 세 가지는 과연 하나이겠습니까? 둘이겠습니까?
嘗論之호니 中也者 以其天理之正而無所偏倚也 仁也者 以其天理之公而不蔽於私欲也
신이 논해보건대, ‘중’이라는 것은 바른 천리로서 치우친 데가 없는 것이고, ‘인’이라는 것은 공변된 천리로서 사욕에 가려지지 않은 것이며,
誠也者 以其天理之實而不雜以僞妄也從言者 不同而其道則一而已爾
‘성’이라는 것은 참된 천리로서 거짓이 섞이지 않은 것이니, 비록 설명하는 관점은 달라도 그 도는 하나일 뿐입니다.
虞書 言中而不及仁하고 論語 言仁而不及誠하니 夫豈偏於一哉리오 中則無不仁이요 仁則無不誠矣
《書經》 〈虞書〉에서 ‘중’은 말했으나 ‘인’은 언급하지 않았고 《論語》에서 ‘인’은 말했으나 ‘성’은 언급하지 않았으니, 그것이 어찌 한 가지에 치우쳐서이겠습니까. ‘중’하면 ‘인’하지 않음이 없고, ‘인’하면 ‘성’하지 않음이 없기 때문입니다.
彼高而溺於空虛하며 卑而陷於功利者 焉有所謂中이며 慘覈刻薄者 焉有所謂仁이며 欺詭譎誕者 焉有所謂誠이리오
저 고원하여 공허에 빠져 있고 비루하여 功利에 매몰되어 있는 것에 어찌 이른바 ‘중’이 있겠으며, 잔혹하고 각박한 것에 어찌 이른바 ‘인’이 있겠으며, 기만하고 허탄한 것에 어찌 이른바 ‘성’이 있겠습니까.
人主 於二者之 其可不明也哉잇가
이것으로 저것을 헤아려보건대, 이른바 ‘이적과 華夏의 구분[夷夏之分]’이며 ‘천양지차[霄壤之隔]’입니다. 임금이 두 가지의 분별에 대해 밝지 않아서야 되겠습니까.
以上 論異端學術之差하니라
이상은 이단 학술의 오류에 대하여 논한 것이다.
역주
역주1 : 대전본‧사고본에는 없다.
역주2 堯舜禹湯之中 : 요임금‧순임금‧우왕의 中은 11-1-가1 참조. 탕왕의 中은 11-1-가2 참조.
역주3 孔子顔子之仁 : 11-3-가 참조.
역주4 曾子之忠恕 : 11-4-가 참조.
역주5 子思之中之誠 : 자사의 中은 11-5-가1, 11-5-가2 참조. 誠은 12-1-가 참조.
역주6 孟子之仁義 : 12-7-가 참조.
역주7 : 대전본에는 ‘欲’으로 되어 있다.
역주8 以此……隔也 : 사고본에는 없다.
역주9 : 대전본‧사고본에는 ‘辯’으로 되어 있다.

대학연의(2)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