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2)

대학연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8-1-나(按)
按 象欲殺舜之迹 明甚하니 豈不知之시리오 然見其憂則憂하시고 見其喜則喜하사 略無一毫芥蔕於其中하시니
8-1-나(按)
[臣按] 象이 舜임금을 죽이고자 했던 일들이 매우 분명했으니, 순임금이 어찌 이를 몰랐겠습니까. 그러나 상이 근심하는 것을 보면 근심하고 상이 기뻐하는 것을 보면 기뻐하여 털끝만큼도 그 마음에 개의치 않았습니다.
後世骨肉之間 小有疑隙則猜防萬端하여 惟恐發之不蚤하며 除之不亟하나니 至此然後 知聖人之心 與天同量也니이다
후세에는 골육간에 조금이라도 의심으로 인해 틈이 벌어지면 갖가지로 의심하고 방비하여 상대방보다 더 빨리 움직이지 못할까 더 빨리 제거하지 못할까만을 걱정하니, 이에 이르러서야 聖人의 마음이 하늘만큼 도량이 컸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世儒 以帝堯 在上하사 二女嬪虞하시니 象無殺舜之理 故以孟子爲疑하나니
俗儒들은 堯임금께서 위에 계셔 두 딸을 순임금에게 아내로 주었으니 상이 순임금을 죽일 리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맹자의 말을 의심스럽게 생각합니다.
不知孟子 特論大舜之心 使其有是라도 處之 不過如此 豈必眞有是哉리잇고
그러나 맹자는 단지, 大舜(순임금)의 마음은 설사 상이 이러한 마음을 갖고 있다 하더라도 상에게 대한 것은 이와 같은 데 지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논한 것임을 저들은 모른 것입니다. 어찌 반드시 정말로 이러하겠습니까.

대학연의(2)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