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3)

대학연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曰 始吾 於人也 聽其言而信其行이라니 今吾 於人也 聽其言而觀其行하노니 於予與 改是와라
15-5-가
공자가 말하였다. “처음에는 내가 다른 사람에 대해서 그의 말을 듣고 그의 행실을 믿었는데, 지금은 내가 다른 사람에 대해서 그의 말을 듣고 그의 행실을 살펴본다. 宰予의 일에서 이 잘못을 고치게 되었노라.”
역주
역주1 15-5-가 : 《논어》 〈公冶長〉 제9장에 보인다. 공자의 제자 宰予는 말은 잘하지만 실천은 부족했는데, 공자는 그가 낮잠을 잔 일에 대해 “썩은 나무는 조각을 할 수 없고 썩은 흙으로는 담에 흙손질할 수 없다.[朽木不可雕也 糞土之牆不可杇也]”라고 꾸짖고, 이 말을 하였다. 다만 胡寅은 해당 인용문의 ‘子曰’이 衍文이거나 같은 때 한 말이 아닐 수도 있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論語集註 公冶長》

대학연의(3)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