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1)

대학연의(1)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6-13-나(按)
6-13-나(按)
按 此 言承順父母之顔色 爲難이니
【臣按】 이는 부모의 안색을 잘 받들어 따르는 것이 어렵다는 말입니다.
至於服勞能養 特其末耳
노고를 대신하고 물질적 봉양을 잘하는 것은 단지 그 말단일 뿐입니다.
蓋父母之顔色 有慘有舒하니 爲人子者 所當潛觀이니
대체로 부모의 안색은 슬플 때도 있고 평온할 때도 있으니, 자식이라면 이를 가만히 살피고 말없이 관찰해야 하는 것입니다.
其色 愉則其心이라 固可以自慰 若其色 少有異焉이면 其可不兢兢焉惕惕焉自省且自責乎
부모의 안색이 즐거우면 마음이 즐거운 상태이기 때문에 자식으로서는 실로 위안을 삼을 수 있지만, 만약 부모의 안색이 조금이라도 평소와 다른 점이 있다면 어찌 전전긍긍하고 두려워하면서 스스로 반성하고 스스로 책망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慶雲甘雨 天之喜也 迅雷烈風 天之怒也 善事天者 必於此焉察之
오색구름과 단비는 하늘이 기뻐하는 것이고 빠른 번개와 거센 바람은 하늘이 노여워하는 것이니, 하늘을 잘 섬기는 자는 반드시 이런 현상들에서 하늘의 뜻을 잘 살피는 법입니다.
父母者 子之天地 察之可不謹乎
부모는 자식의 하늘이며 땅이니, 그 뜻을 살피는 데 있어 삼가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此而後 知色難之義니이다
이것을 안 뒤에야 안색을 잘 받들어 따르는 것이 어렵다는 의미를 알 수 있습니다.
역주
역주1 : 사고본에는 ‘默’으로 되어 있다.
역주2 : 사고본에는 ‘如’로 되어 있다.

대학연의(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