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2)

대학연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7-5-나(按)
按 舜 以聖人之德으로 居天子之位하사 其福祿 上及於宗廟而下延於子孫하시니 所以爲大孝也
7-5-나(按)
[臣按] 舜임금이 聖人의 덕을 지니고 천자의 지위에 있어 그 福祿이 위로는 종묘에 미치고 아래로는 자손에 미쳤으니, 이것이 大孝가 되는 이유입니다.
然舜所知者 孝而已 若祿位名壽則天實命之 非舜 有心於得之也
그러나 순임금이 안 것은 효일 뿐이었습니다. 복록과 지위와 명성과 壽와 같은 것은 하늘이 실로 명한 것이니, 순임금이 이를 얻는 데 마음을 두었던 것은 아닙니다.
孔子 以天之眷舜 如此 因言天之生物 必因其材質而加厚焉하니
孔子는 하늘이 순임금을 돌보아주는 것이 이와 같다고 생각하였습니다. 인하여 말하기를, “하늘이 만물을 낳는 것은 반드시 그 재질에 따라 돈독히 해주니,
其本 固者 雨露 得以滋培之하고 其本 傾者 得以顚覆之하나니
그 뿌리가 견고한 것을 비와 이슬로 배양시키고 그 뿌리가 기울어진 것을 바람과 서리로 전복시켜 버리는 법이다.
其培之也 非恩之也 其覆之也 非害之也 咸其自取焉爾라하시고 又引詩以明之하여 以見大德者之必受命하시니
하늘이 배양해준 것은 은혜를 베푼 것이 아니며, 하늘이 전복시킨 것은 해를 끼친 것이 아니다. 모두 그 스스로 초래한 것일 뿐이다.”라고 하였습니다. 또 《시경》을 인용해서 증명하여 大德을 지닌 자는 반드시 천명을 받는다는 것을 보였습니다.
知舜 德爲聖人‧尊爲天子‧宗廟饗之‧子孫保之然後 爲大孝則夏商後王 不敬厥德而至於覆宗絶祀者 其爲不孝 可知니이다
순임금이 덕으로는 성인이 되고 존귀하기로는 천자가 되어 종묘의 제사를 흠향하며 자손을 보전한 뒤에야 大孝가 되었음을 안다면, 자신의 덕을 공경하지 않아서 종묘사직을 전복시키고 제사를 끊어지게 하는 지경에 이르게 한 夏나라와 商나라 후대의 왕들은 불효가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역주
역주1 : 사고본에는 ‘雷’로 되어 있다.

대학연의(2)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