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1)

대학연의(1)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1-7-나1(呂)
先儒呂大臨
先儒 呂大臨이 말하였습니다.
天下國家之本 在身이라 故修身 爲九經之本이나
“천하와 국가의 근본이 자신에게 있으므로 자신을 수양하는 것이 아홉 가지 주요 원칙의 근본이 된다.
然必友然後 修身之道이라 故尊賢 次之하고 道之所進 莫先其家 故親親 次之하고 由家以及朝廷이라 故敬大臣‧體群臣 次之하고 由朝廷以及其國이라 故子庶民‧來百工 次之하고 由其國以及天下 故柔遠人‧懷諸侯 次之하니 九經之序也
그러나 반드시 스승과 벗을 친히 한 후에 자신을 수양하는 도가 진전되므로 현인을 존숭하는 것이 그 다음이 되고, 도가 나아가는 대상은 집안보다 먼저인 것이 없으므로 친족을 친히 하는 것이 그 다음이 되고, 집안으로부터 조정으로 미루어 나가므로 대신을 공경하는 것과 신하들을 자기 몸처럼 돌보는 것이 그 다음이 되고, 조정으로부터 자기 나라로 미루어 나가므로 백성을 자식처럼 사랑하는 것과 百工을 오게 하는 것이 그 다음이 되고, 자기 나라로부터 천하로 미루어 나가므로 먼 지역 사람을 어루만지는 것과 제후들을 그리워하게 하는 것이 그 다음이 되니, 이것이 아홉 가지 주요 원칙의 순서이다.
視群臣猶吾하며 視百姓猶吾子 視臣視民之別也
신하들 보기를 내 한 몸처럼 하며 백성 보기를 내 자식처럼 하니 이것은 신하를 보는 것과 백성을 보는 것에 있어서 차이점이다.”
역주
역주1 1-7-나1(呂) : 朱熹의 《中庸章句》에 보인다.
역주2 親師 : 사고본‧《중용장구》에는 이 뒤에 ‘取’가 있다.
역주3 : 《중용장구》에는 ‘四’로 되어 있다.

대학연의(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