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2)

대학연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朱熹 又曰 忠 是根本이요 是枝葉이니 一者 忠也 以貫之者 恕也 忠因恕見하고 恕由忠出하나니라
11-4-나3(朱)
朱熹가 또 말하였다. “‘忠’은 근본이고 ‘恕’는 지엽이다. ‘一’은 ‘忠’이고 ‘以貫之’는 ‘恕’이다. ‘忠’은 ‘恕’를 통해 드러나고 恕는 忠에서 나온다.”
又曰 天地 則無心之忠恕 聖人 是無爲之忠恕 學者 則有爲之忠恕니라
또 말하였다. “天地는 私心이 없는 忠과 恕이며, 聖人은 人爲가 없는 忠과 恕이며, 배우는 자는 人爲가 있는 忠과 恕이다.”
原注
問 聖人之忠 卽是誠否 曰 然하다 聖人之恕 卽是仁否 曰然하다 在學者言之則忠 近誠이요 近仁이니라
어떤 이가 물었다. “聖人의 ‘忠’은 바로 誠입니까?” 대답하였다. “그렇다.” 어떤 이가 물었다. “聖人의 ‘恕’는 바로 仁입니까?” 대답하였다. “그렇다. 배우는 자의 입장에서 말하면 ‘忠’은 誠에 가깝고 ‘恕’는 仁에 가깝다.”
又曰 忠 一本이요 萬殊 一本 是統會處 萬殊 是流行處니라 又曰 忠恕 一貫之注脚也니라
또 말하였다. “忠은 ‘하나의 근본[一本]’이고, 恕는 ‘만 가지로 달라지는 것[萬殊]’이니 ‘하나의 근본’은 모두 다 모이는 곳이고 ‘만 가지로 달라지는 것’은 이리저리 흘러가는 곳이다.” 또 말하였다. “忠과 恕는 ‘一以貫之’의 註解이다.”
역주
역주1 11-4-나3(朱) : ‘朱熹’부터 ‘有爲之忠恕’까지는 대체로 《朱子語類》 卷27 〈論語9 里仁 下 子曰參乎章〉에, ‘或問’ 이하는 대체로 《朱子全書》 卷12 〈論語3 里仁 子曰參乎章〉에 산견된다. 다만 일부 내용은 본래의 출처를 확인하지 못하였다. 아울러 해당 인용문은 저자가 논리 전개의 목적에 따라 각처에서 적록하여 하나로 서술한 듯하다.

대학연의(2)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