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3)

대학연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林甫 爲相 凡才望出己右 及爲上所厚하여 勢位將逼己者 必百計去之하고
19-14-가
李林甫가 재상으로 있을 때 재능과 명망이 자신보다 뛰어나거나 현종에게 두터운 신임을 받아서 세력과 지위가 장차 자신에게 근접할 자들은 반드시 온갖 방법을 써서 제거하였다.
尤忌文學之士하여 或陽與之善하여 啗以甘言而陰陷之하니 世謂林甫 口有蜜‧腹有劒이라하더라
그리고 특히 학문에 뛰어난 文士를 꺼려서 겉으로 그들과 친근한 척하면서 감언으로 꾀어 몰래 해치곤 하니, 세상 사람들이 이르기를 “이임보는 입속에는 꿀을 머금었지만 뱃속에는 칼을 품고 있다.”라고 일컬었다.
嘗陳樂於勤政樓下하시고 垂簾觀之러시니 兵部侍郞盧絢 謂上已起라하여 按轡過樓下하니
현종이 한번은 勤政樓 아래에서 樂隊를 늘어세우고서 발을 드리우고 구경하고 있었는데, 병부시랑 盧絢이 말하기를 “황상께서 이미 출발하셨다.”라고 하고서 고삐를 당겨 천천히 근정루 아래를 지나갔다.
風標 淸粹 深歎其蘊藉하더시니 林甫 嘗厚以金帛으로 賂上左右하여 上擧動 必知之
노현이 風度가 맑고 빼어났기 때문에 현종이 그의 도량이 넓고 온화해 보이는 모습에 깊이 찬탄하였다. 이임보가 많은 양의 황금과 비단을 현종의 가까이에서 모시는 사람들에게 뇌물로 주어 현종의 거동을 늘 알 수 있었기 때문에
乃召絢子弟하여 語曰 尊君素望 淸崇하니 今交‧廣 藉才 聖上 欲以尊君爲之하시나니 可乎
노현의 자제를 불러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尊君의 평소 명망이 청렴하고 고결하니 지금 交州와 廣州가 재주 있는 사람을 필요로 하기에 聖上께서 尊君으로 그 지방관을 삼고자 하시니 그럴 수 있겠는가?
若憚遠行則左遷이니 不然이면 以賓詹東洛 亦優賢之選也니라 하다
만약 먼 길을 떠나는 것을 꺼린다면 좌천될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太子賓客이나 太子詹事로 東都인 洛陽에서 직무를 수행하는 것 또한 현자를 예우하는 인선일 것이다.” 이에 노현이 두려워하여 마침내 太子賓客이나 太子詹事를 맡기를 청하였다.
安在 是人 亦可用이라하시니 挺之 時爲絳州刺史러니
玄宗이 또 한번은 李林甫에게 물었다. “嚴挺之는 어디에 있는가? 이 사람 역시 임용할 만하다.” 엄정지는 당시에 絳州 刺史로 있었다.
林甫 退하여 召挺之弟하여 諭以上 待尊兄意甚厚하시니 盍爲見上之策하여 奏稱하여 求還京師就醫오한대
이임보가 물러나와 엄정지의 동생 嚴損之를 불러 타일렀다. “황상께서 尊兄을 대우하는 뜻이 매우 도탑다. 황상을 알현할 방책을 행하여 풍병을 핑계로 대어 京師로 돌아와서 병을 치료하고 싶다고 주청해보는 것이 어떻겠는가?”
挺之從之러니 林甫 以其奏 上云 挺之老疾하니 宜且授之散秩하여 使便醫藥이라하여늘久之하시고 以爲詹事하시다
엄정지가 이 말대로 따랐다. 이임보가 그의 주문에 따라 현종에게 아뢰었다. “挺之가 늙고 병들었으니 그를 散秩에 제수하여 치료하기 편하도록 해주어야 합니다.” 현종이 한참을 탄식하고 의아하게 여기고서 그를 太子詹事로 임명하였다.
역주
역주1 19-14-가 : 《資治通鑑》 卷215 〈唐紀31 玄宗 中之下〉 天寶 원년(742) 3월 조에 보인다.
역주2 分務 : 分司를 이른다. 唐制에 中央官員이 洛陽 등 陪都에서 任職하는 것을 分司라고 하였다.
역주3 絢懼遂乞賓詹 : 盧絢이 이임보의 계략에 걸려들어 태자빈객이나 태자첨사가 되기를 주청하였으나, 이임보는 衆望에 어긋날까 염려하여 華州 刺史에 제수하도록 하였다. 노현이 부임한 지 얼마 안 되어 질병으로 화주의 사무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고 있다고 현종에게 무함하여 詹事員外同正에 제수되도록 하였다.
역주4 上又……詹事 : 《資治通鑑》 卷215 〈唐紀31 玄宗 中之下〉 天寶 원년(742) 3월, 4월 임인 조에 보인다.

대학연의(3)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