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4 臣聞하고
신은 듣건대, 천하天下형세形勢는 〈나라가〉 북쪽의 나라와 남쪽의 나라와 우호友好를 맺고,
燕北이라 故曰陰이요 魏南이라 故陽이라
구주舊注나라는 북쪽에 있기 때문에 ‘’이라 하였고, 나라는 남쪽에 있기 때문에 ‘’이라 하였다.
○先愼曰 高注 陰小陽大 高注非也 此不過擧關東地形而言이니 燕在陰하고 魏在陽耳
왕선신王先愼고유高誘에 “‘’은 작은 것이고, ‘’은 큰 것이다.” 하였다. 살펴보건대, 구주舊注가 옳고 고유의 주가 틀렸다. 이것은 함곡관函谷關 동쪽 지형을 들어서 나라는 북쪽에, 나라는 남쪽에 있음을 말한 것에 불과하다.
周禮柞氏疏 引爾雅山南曰陽이요 山北曰陰하니 陰陽 隨山水所指 無庸取大小爲說이라
주례周禮≫ 〈작씨柞氏〉의 에 ≪이아爾雅≫를 인용하여 “산의 남쪽을 ‘’, 산의 북쪽을 ‘’이라 한다.” 하였는데, 음과 양은 산과 물을 따라 그 위치를 가리킨 것이지, 크고 작다는 뜻을 취하여 말한 것은 아니다.
역주
역주1 天下陰燕陽魏 : 당시는 戰國時代로, 周 顯王 36년(B.C.333)에 蘇秦이 齊․楚․燕․韓․趙․魏의 六國에 合從을 맺어 秦나라를 막아내자고 遊說하였다. 이에 조나라가 從約의 長이 되어 육국이 합종하였으므로 조나라를 중심에 놓고 번역하였다.
역주2 舊注 : 唐나라 翰林學士를 지낸 李瓚의 注이다. 이찬은 李宗閔의 아들로, ≪舊唐書≫ 권176에 “大中(847~859) 연간에 進士에 급제하여……한림학사를 역임하였다.”라 하였다. ≪新唐書≫ 권174와 ≪唐語林≫ 권6에도 보인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