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55 參之以比物하고 伍之以合虛하야 根幹不革이면 則動(泄)不失[泄]矣리라
셋으로 나누어 사물을 비교하고 다섯으로 나누어 허수에 합치시켜서 근간이 되는 법술法術을 바꾸지 않으면, 거동에 실수가 없을 것이다.
三也 五也 謂所陳之事 或三之以比物之情하고 或五之以合虛之數
구주舊注:‘’은 ‘(셋)’이고, ‘’는 ‘(다섯)’이니, 진술한 일을 때로 셋으로 나누어 사물의 실정을 비교하고, 때로 다섯으로 나누어 허수로 합함을 이른다.
常令根幹堅植하야 不有移革이니 如此則動之散 皆無所失泄也
항상 근간을 굳게 세워서 옮기거나 바꿈이 없게 하니, 이와 같이 하면 행동을 펼 적에 모두 실수하는 바가 없을 것이다.
○先愼曰 動泄不失 當作動不失泄이라 有世音이니 與革字 古合韻이라 注云 無所失泄이라하니 是注所見本尙不誤
왕선신王先愼:‘동설불실動泄不失’은 ‘동불실설動不失泄’이 되어야 한다. ‘’은 ‘’ 음이 있으니, ‘’자와 함께 옛날에 합운合韻이다. 구주舊注에서 ‘무소실설無所失泄’이라 하였으니, 바로 구주舊注에서 보았던 본은 오히려 잘못되지 않았던 것이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