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10 其하야 皆以言死하니이다
그러나 머리칼을 정리하여 깃을 꽂은 장군이 되어 죽기를 각오하고 전진하는 자가 천 명에 그치지 않아 모두 죽기로 싸우겠다 말합니다.
○盧文弨曰 策 無此下二十字 引作頡하고 說文 直項也라하니 頓字 無理
노문초盧文弨:≪전국책戰國策≫ 〈진책秦策〉에는 이 아래의 20가 없다. ‘’은 ≪전국책보주戰國策補注≫에 인용한 글이 ‘’로 되어 있고, ≪설문해자說文解字≫에 “‘’은 목을 곧게 세움이다.” 하였으니, ‘’자는 의의意義가 없다.
孫詒讓曰 頓首 疑作頓足이니 下文頓足徒裼 犯白刃 蹈鑪炭 斷死於前者 皆是也 正與此文相應하니 是其證이라
손이양孫詒讓:‘돈수頓首’는 아마도 ‘돈족頓足’이 되어야 될 듯하니, 아래 ‘돈족도석 범백인頓足徒裼 犯白刃 도로탄 단사어전자蹈鑪炭 斷死於前者 개시야皆是也’의 문장이 바로 이 문장과 상응하니, 이것이 그 증거이다.
曰 文選羽獵賦 之倫 蒙盾負羽라하고 後漢賈復傳 被羽先登이라하니 謂繫鳥羽爲標識也
왕선겸王先謙:≪문선文選≫ 〈우렵부羽獵賦〉에 “맹분孟賁하육夏育의 무리가 방패를 머리에 덮고 깃털을 등에 꽂았다.”라 하였고, ≪후한서後漢書≫ 〈가복전賈復傳〉에 “깃털로 만든 깃발을 등에 꽂고 먼저 에 올랐다.” 하였으니, 새의 깃털을 꽂아 표지標識로 삼은 것을 이른다.
與負被 其義一耳 當爲干이니 形近致誤 犯也 不至干人 皆以言死 謂未至犯敵人時 皆言必死
’는 와 같은 뜻이다. ‘’은 응당 ‘’이 되어야 하니, 글자의 모양이 비슷하여 틀리게 된 것이다. ‘’은 ‘(부딪치다)’이니, ‘부지간인 개이언사不至干人 皆以言死’는 적과 부딪치지 않았을 때에 모두 반드시 목숨 바쳐 싸우겠다고 말함을 이른다.
先愼曰 頓首 當依策注作頡首 猶言抗首也 頓足亦通이나 然與戴羽 文義不貫이라
왕선신王先愼:‘돈수頓首’는 응당 ≪전국책戰國策≫ 〈진책秦策〉의 에 의거하여 ‘힐수頡首’가 되어야 하니, 머리를 꼿꼿이 든다는 말과 같다. ‘돈족頓足(발로 땅을 구르다)’도 뜻이 통하기는 하지만, ‘대우戴羽(새의 깃을 꽂는다)’와 의미가 연관되지 않는다.
역주
역주1 頓首戴羽……不至千人 : ‘頓首’를 尹東陽은 “절할 때 머리를 땅에 닿는 것이 돈수이니, 이를 차용하여 땅에 엎드려 명령을 듣는다는 말로 썼다.” 하였고, 陳奇猷의 ≪韓非子新校注≫에는 “頓은 정리함이니, ‘整首戴羽’는 옛사람은 長髮이어서 머리에 새의 깃을 꽂기 위해서는 먼저 머리칼을 매만져 정리해야 한다.”라 하였다. ‘斷死’를 高亨은 “‘斷’은 ‘必’과 같으니 難에 달려가 반드시 죽기로 맹세하는 것이 ‘斷死’다.”라 하였다. 고형은 또 “‘至’는 ‘止’이니 ‘군대가 수십만에서 백만이다.’라고 떠벌렸다면 장군이 된 자는 반드시 천 명을 넘었을 것이기 때문에 ‘천 명에 그치지 않았다.’ 말한 것이다.”라 하였다. 이런 주장을 진기유도 옳다고 여겼기에 따라 번역하였다.
역주2 國策補注 : ≪戰國策補注≫를 말한다. 吳師道가 지었다. 앞의 역주5) 참조.
역주3 王先謙 : 1842~1917. 淸末의 經學家․訓詁學者이다. 同治 연간(1863~1874)에 進士에 급제하였다. 曾國藩에게 師事하여 당시 學界의 泰斗로 칭송받았고 國子監 祭酒를 역임하였다. ≪續皇淸經解≫․≪十朝東華錄≫․≪續古文辭類纂≫ 등을 編刊하였고, 저서에 ≪漢書補注≫․≪水經注合箋≫․≪後漢書集解≫․≪荀子集解≫․≪莊子集解≫․≪詩三家義集疏≫․≪虛受堂詩文集≫ 등이 있다.
역주4 賁育 : 孟賁과 夏育의 합칭이다. 孟賁은 전국시대 秦 武王 때의 勇士이고, 夏育은 춘추시대 衛나라의 용사이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