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24 不載奇兵하나니
패검佩劍패도佩刀 같은 병기兵器를 휴대하지 않게 해야 하니,
○王先謙曰 淮南墬形訓高注 隻也라하니 奇兵 佩刀劍之屬이니 與上四從對文이라
왕선겸王先謙:≪회남자淮南子≫ 〈지형훈墬形訓고유高誘에 “‘’는 ‘’이다.” 하였다. ‘기병奇兵’은 패도佩刀패검佩劍 따위이니 상문上文의 ‘사종四從’과 상대되는 문구이다.
不載 謂不載以從이니 戰國策 秦群臣侍殿上者 不得持尺寸之兵 卽此義也
부재不載’는 휴대하지 않고 따름을 말하는 것이니, ≪전국책戰國策≫ 〈연책燕策〉의 “나라 신하들 가운데 전상殿上에서 임금을 모시는 자는 한 자나 한 치 정도의 짧은 병기兵器도 지닐 수 없다.”는 것이 바로 이 뜻이다.
以備非常 乃得載兵甲이라 故下又申言之니라
다만 비상非常에 대비하는 ‘전거傳遽’는 병갑兵甲을 실을 수 있다. 그러므로 아래 글에서 다시 거듭 말하였다.
秦御臣民至嚴峻하야 此法制已然者어늘 非之言此 特以中其意
나라는 신민臣民을 통제하는 일이 지극히 엄격하여 이 법제法制가 이미 그러하였는데, 한비韓非가 이것을 말한 것은 단지 그의 뜻에 부합하려고 해서이다.
역주
역주1 傳遽 : 傳車와 驛馬를 가리킨다. 傳車는 역참에 비치된 수레를 가리킨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