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9 言而遠俗하고 詭躁人間하면 則見以爲誕하리이다
말이 세속과 요원遙遠하고 인간 세상에 허황되면 듣고서 허탄하다고 여길 것입니다.
○先愼曰 釋名 燥也 物燥 乃動而飛揚也라하니 則躁有華而不實之意 易繫辭 躁人之辭多라하니라
왕선신王先愼:≪석명釋名≫에 “‘’는 ‘(메마름)’이니 사물이 메마르면 움직여서 날아오른다.”라고 하니, ‘’는 화려하기만 하고 실질이 없다는 뜻이다. ≪주역周易≫ 〈계사전 하繫辭傳 下〉에 “조급한 사람은 말이 많다.[조인지사다躁人之辭多]”라고 하였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