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9-27 其於父兄大臣也 聽其言也로되 必(使)以罰任於後하야
부형과 대신들에 대해 그들의 말은 들어주되 반드시 벌로써 뒤에 책임을 지워
當則任之하고 不當則罰之
구주舊注:마땅하면 맡기고 마땅하지 않으면 벌을 내린다는 말이다.
○盧文弨曰 任 謂保任이니 舊注非
노문초盧文弨:‘’은 ‘보임保任(책임 지우다)’을 말한 것이니 구주舊注는 틀렸다.
先愼曰 盧說亦非 使字 衍文이라 廣雅釋詁 使也라하니라
왕선신王先愼:노문초의 설 또한 틀렸으니, ‘使’자는 연문衍文이다. ≪광아廣雅≫ 〈석고釋詁〉에 “‘’은 ‘使’이다.”라고 하였다.
聽父兄大臣之言이로되 恐其妄擧 故以罰使於後也 此多一使字니라
부형과 대신의 말을 듣지만 그들이 함부로 행동할까 걱정했기 때문에 벌을 가지고 뒤에 부리는 것이다. 여기서는 ‘使’자 하나가 많은 것이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