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34 然則是一擧而霸王之名 可成也 四隣諸侯可朝也어늘 而謀臣不爲하고 引軍而退하야 復與荊人爲和하야
그렇게 하였다면 이는 일거에 패주霸主제왕帝王공명功名을 이룰 수 있고, 사방 제후를 조현朝見하게 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진나라의 모신謀臣이 이렇게 하지 않고 군대를 이끌고 퇴각하여, 다시 초나라 사람과 화친하여
○王先謙曰 史記秦紀昭王二十九年 取郢爲南郡하고 王與楚王會襄陵이라하니 此所謂軍退復和也
왕선겸王先謙:≪사기史記≫ 〈진본기秦本紀〉의 소왕昭王 29년에 “영도郢都를 점령하여 남군南郡을 만들고 소왕이 초왕楚王양릉襄陵에서 회합하였다.”라 하였으니, 이 일이 이른바 ‘군대가 퇴각하여 다시 화친했다.[군퇴복화軍退復和]’는 것이다.
楚世家襄王二十三年注+六國表 昭王三十一年이라 襄王收東地兵得十餘萬하야 復西取秦所拔江旁十五邑以爲郡하야 距秦이라하니 下文所謂與秦爲難也
≪사기≫ 〈초세가楚世家〉의 양왕襄王 23년에注+사기史記≫ 〈육국표六國表〉에 소왕 31년이라 하였다. “양왕이 동쪽 지역의 군사를 거두어 10여만 명을 얻어 다시 서쪽으로 진격하여 나라가 함락시킨 강방江旁의 15을 취해 을 만들어 진나라의 군대를 막았다.”라 하였으니, 아래 글의 이른바 ‘진나라와 맞서게 하였다.[여진위난與秦爲難]’라는 것이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