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33 此所謂何聲也 師曠曰 此所謂淸商也니이다 公曰 淸商 固最悲乎 師曠曰 不如淸徵니이다
“이것이 이른바 무슨 곡조인가?” 하였다. 사광師曠이 “이것이 이른바 청상조淸商調입니다.”라고 대답하였다. 평공이 “청상조가 본디 가장 슬픈 음조音調인가?”라고 물었다. 사광이 “청징조淸徵調만 못합니다.”라고 대답하였다.
公曰 徵可得而聞乎 師曠曰 不可하니 古之聽淸徵者 皆有德義之君也니이다
평공平公이 “청치조를 들을 수 있겠는가?”라고 요청하니, 사광師曠이 “안 됩니다. 옛날 청치조를 들은 사람은 덕의德義가 있는 임금이었습니다.
○先愼曰 藝文類聚 引聽上有得字
왕선신王先愼:≪예문유취藝文類聚≫ 권41에 이 글을 인용하면서 ‘’자 위에 ‘’자가 있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