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114 戎王許諾하다 見其女樂而說之하야 設酒하고 日以聽樂하야 終歲不하니 牛馬半死러라
융왕戎王이 허락하였다. 여악女樂을 보고는 기뻐하여 장막을 쳐서 술자리를 만들어 술을 마시고 날마다 음악을 들으면서 한 해가 다하도록 옮겨 다니지 않으니, 소와 말이 〈먹을 것이 없어〉 절반이나 굶어 죽었다.
由余歸하야 因諫戎王호되 戎王弗聽하니 由余遂去之秦하다 秦穆公迎而拜之上卿하고 問其兵勢與其地形하다
유여가 돌아와서 융왕에게 하였으나 융왕이 따르지 않으니, 유여는 마침내 서융을 떠나 진나라로 갔다. 진 목공이 그를 맞이하여 상경上卿에 임명하고 서융의 병력정황兵力情況과 지형을 물었다.
旣以得之하고 擧兵而伐之하야 兼國十二하고 開地千里 故曰 耽於女樂하야 不顧國政이면 亡國之禍也라하니이다
이미 서융의 모든 정황을 알고는 출병出兵하여 서융을 공격하여 12국을 겸병兼倂하고 천 리의 영토를 개척하였다. 그러므로 “여악에 탐닉하여 국정을 돌보지 않으면 이는 나라를 멸망시키는 화란禍亂이다.”라 말하는 것이다.
○先愼曰 亡上 當有則字 上文
왕선신王先愼:‘’자 위에 응당 ‘’자가 있어야 되니 윗글에 ‘’자가 있다.
역주
역주1 張飮 : 장막을 쳐놓고 술을 마시는 것이다. 張은 帳과 통용이다. 일설에는 통쾌하게 많이 마시는 것이라고 한다.
역주2 : 사는 곳을 옮겨 다니는 것을 말한다. 유목 민족은 일정한 곳에서 살지 않고 물과 풀이 있는 곳으로 옮겨 다니면서 소나 말을 방목하다가 풀이 다하면 다른 곳으로 옮겨서 산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