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71 如地形焉 卽漸以往이니
마치 지형을 따라 점점 길을 가는 것과 같으니
如地形之見耕하야 漸就削滅也
구주舊注:마치 지형이 갈아엎어져 점점 깎이고 없어지는 것과 같다는 말이다.
○先愼曰 卽 當作積하니 聲之誤也 此謂人之行路 積漸不覺而已易其方이니
왕선신王先愼:‘’은 응당 ‘’이 되어야 하니 소리로 인한 잘못이다. 이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말한 것이다. 사람이 길을 갈 때 점점 자신도 모르게 이윽고 방향을 바꾸게 되는 것이니,
在始未必不知라가 移步換形하야 遂不能見이라 故必立司南以定其方이라
처음에는 필시 알고 있었다가 이동하면서 풍경이 바뀌어 마침내 방향을 알지 못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반드시 지남침을 세워 그 방향을 정해야 한다.
喩人主爲臣侵其權勢어늘 使人主不自知者 非一朝一夕之故 在人主時以法度自持也
군주가 신하에게 권세를 침범당하는데도 군주로 하여금 스스로 알지 못하게 하는 것은 하루아침에 생기는 일이 아니니 군주가 때때로 법도로써 스스로 지키는 데 달려 있음을 비유한 것이다.
喩意言行路 非言耕者 注非 御覽引作旣하니 亦誤
비유한 뜻은 길을 가는 것을 말한 것이지 밭 가는 것을 말한 것이 아니니 구주舊注는 틀렸다. ≪태평어람太平御覽≫에 이 글을 인용하면서 〈‘’이〉 ‘’로 되어 있으니 또한 잘못되었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