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121 政安遷之 管仲曰 臣老矣 不可問也니이다 雖然이나 臣聞之호니 知臣莫若君이요 知子莫若父라하니
정사政事를 누구에게 바꾸어 맡겨야 하겠소?” 하고 물었다. 관중은 “은 이제 늙었으니 정사를 물을 수가 없습니다. 그렇지만 신은 들으니 임금만큼 신하의 됨됨이를 아는 이는 없고, 아버지만큼 자식의 됨됨이를 아는 이는 없다고 합니다.
君其試以心決之하소서 君曰 何如 管仲曰 不可하니이다 鮑叔牙爲人 剛愎而上悍하니
그러니 주군께서 한번 자신의 마음으로 결정해보십시오.”라고 하였다. 환공이 “포숙아鮑叔牙가 어떻소?” 하고 물었다. 관중은 “안 됩니다. 포숙아의 사람됨이 강하고 괴팍하며 난폭함을 숭상하니,
○盧文弨曰 鮑上 脫夫字하니 各本皆有 藏本作捍하니 下同이라
노문초盧文弨:‘’자 위에 ‘’자가 탈락되었으니 각 본에는 모두 ‘’자가 있다. ‘’은 장본藏本에 ‘’으로 되어 있으니 아래에도 같다.
先愼曰 蒼頡篇 桀也라하고 荀子大略篇注 兇戾也라하니 爲捍禦之字 非此義 藏本誤
왕선신王先愼:≪창힐편蒼頡篇≫에 “‘’은 ‘(흉악하고 사나움)’이다.” 하였고, ≪순자荀子≫ 〈대략편大略篇에 “‘’은 ‘흉려兇戾(흉악하고 사나움)’이다.”라고 하였다. ‘’은 ‘한어捍禦(막아서 지킴)’의 ‘’자이지 이 ‘’의 뜻이 아니니 장본藏本의 ‘’은 오자이다.
역주
역주1 鮑叔牙 : 춘추시대 齊나라의 大夫, 齊 桓公을 즉위시키는 데 가장 큰 공을 세우고도 정치력이 뛰어난 管仲을 추천하여 宰相의 지위를 양보하고 관중과 함께 환공을 보좌하여 霸業을 이루었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