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100 輸之於宮以爲食器한대 諸侯以爲益侈하야 國之不服者十三이니이다
궁중에 실어 들여와 식기로 쓰자, 제후諸侯들이 너무 사치스럽다고 여겨 복종하지 않는 나라가 13국이었습니다.
舜禪天下而傳之於禹하니 禹作爲祭器하니이다 墨漆其外하고
제순帝舜이 천하를 선양하여 우왕禹王에게 전하니 우왕은 제기祭器를 만들었습니다. 겉은 검정 옻칠을 하고
禹(≪萬古際會圖像≫)禹(≪萬古際會圖像≫)
○先愼曰 各本 漆作染이라 王念孫云 染 當爲漆이니 謂黑漆其外也 俗書漆字 作柒하니 因譌而爲染이라
왕선신王先愼각본各本에 ‘’이 ‘’으로 되어 있다. 왕염손王念孫은 “‘’은 응당 ‘’이 되어야 하니, 겉에 검정 옻칠을 한 것을 이른다. 통속 글씨에 ‘’자를 ‘’로 쓰는데 이 때문에 잘못 ‘’이 된 것이다.
御覽四百九十三 引此正作漆하고 說苑 亦作漆이라하니라 先愼按 王說是 御覽又七百五十六 引同일새 今據改하노라
태평어람太平御覽≫ 권493에 이 글을 인용하면서 바로 ‘’로 되어 있고, ≪설원說苑≫ 〈반질편反質篇〉에도 ‘’로 되어 있다.”라고 하였다. 내가 살펴보건대 왕염손王念孫의 설이 옳으니, ≪태평어람太平御覽≫ 권756에 인용한 글도 같기 때문에 지금 이에 의거하여 고쳤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