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61 上固閉內扃하야 從室視庭하고 參[하고] 咫尺已具하야 皆之其處하고 以賞者賞하며 以刑者刑이니
군주가 문을 닫고 안에서 빗장을 질러서 방 안에서 뜰을 내다보듯이 하며 참승參升을 베풀고 지척咫尺을 구비하여 양을 헤아리고 길이를 잴 곳에 적용해서, 상을 주어야 할 경우에 상을 주고 형벌을 가해야 할 경우에 형벌을 가하니,
閉內扃 謂閉心以察臣也 由內以觀外 若從室而視庭也 八尺曰咫 尺寸者 所以度長短이라
구주舊注:‘폐내경閉內扃’은 자기 마음을 닫고서 신하를 관찰함을 이른다. 안(마음)에서부터 바깥을 관찰하기를 마치 방 안에서 뜰을 내다보는 것처럼 한다. 8을 ‘’라고 한다. 척촌尺寸은 길이를 재는 것이다.
旣閉心以參驗之하고 咫尺以度量之하니 二者以具 則大小長短皆之其所하야 不相犯錯이라
이미 마음을 닫고서 비교․검증하고 자로 재어 헤아리니, 두 가지가 갖추어지면 크기와 길이가 모두 합당하게 되어 서로 침범하거나 뒤섞이지 않는다.
如此 則可賞則賞하고 可刑則刑하야 無乖謬矣
이와 같이 하면 상을 줄 만하면 상을 주고 형벌을 내릴 만하면 형벌을 내려 어긋남이 없을 것이다.
○顧廣圻曰 上固閉內扃 上字下當有脫文이라 尺字當衍이니 舊注以尺寸釋咫하야 因誤入正文也
고광기顧廣圻:‘상고폐내경上固閉內扃’에 ‘’자 아래에 빠진 글이 있다. ‘’자는 응당 연문衍文이 되어야 하니, 구주舊注에서 ‘척촌尺寸’을 ‘’로 해석하였는데, 이로 인해 잘못 정문正文에 들어간 것이다.
先愼曰 案固 疑因字之誤 上不與共하고 不與議하니 因閉心以察之 如從室視庭하야 尺寸不失也
왕선신王先愼:살펴보건대, ‘’는 아마도 ‘’의 오자인 듯하다. 군주가 신하와 일을 함께하지 않고 더불어 의논하지 않으니, 이로 인해 마음을 닫고 살피기를 마치 방 안에서 뜰을 내다보듯이 하여 조금도 실수하지 않는다.
因與固 形近而誤 似無脫文이라 注謂字 乾道本 作講하니 據拾補改 以具 當作已具
’과 ‘’는 모양이 비슷해서 잘못된 것이다. 빠진 글은 없는 듯하다. 구주舊注의 ‘’자는 건도본乾道本에 ‘’으로 되어 있으니, 잘못되었다. ≪군서습보群書拾補≫에 의거하여 바로잡았다. ‘이구以具’는 ‘이구已具’가 되어야 한다.
역주
역주1 [升已陳] : 저본에는 ‘升已陳’이 없으나, ≪韓非子新校注≫ 陳奇猷의 설에 의거하여 보충하였다. 본문의 ‘參’은 ‘參升’으로 양을 헤아리는 기구이며, ‘咫尺’은 길이를 재는 기구로 번역하였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